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은, 태풍 피해 경북 동해안 중소기업에 저금리 대출 지원

송고시간2022-09-21 16:51

댓글
한국은행 포항본부
한국은행 포항본부

[촬영 손대성]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한국은행이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직·간접 피해를 본 경북 동해안 일대 중소기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은행 포항본부는 포스코 포항제철소 설비 침수로 간접 피해를 본 중소기업(소상공인, 자영업자 포함)에 업체당 5억원 이내 특별자금을 저금리로 대출해 준다고 21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포스코의 생산공정 정상화 지연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이다.

한국은행은 금융기관 대출실적의 최대 100%를 1.25% 금리로 지원한다.

포항본부는 앞서 지난 7일 태풍 힌남노로 자금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경북 동해안지역 중소기업에 업체당 5억원의 특별자금을 저금리로 대출해 주기로 한 바 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앞으로 피해 상황, 대상 중소기업 대출수요 등을 점검해 필요하면 추가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