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푸틴 동원령에 주변국 긴장…군 대비태세·입국제한 강화

송고시간2022-09-21 20:53

댓글

리투아니아, 신속대응군 경계 상향…핀란드 "상황 주시"

라트비아 "동원령 회피해 망명처 찾는 러시아인에 대비해야"

'부분 동원령' 발표하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
'부분 동원령' 발표하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

(모스크바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수도 모스크바에서 대국민 연설을 하고 있다. 그는 이날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한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 부분적 동원령을 내리겠다고 말했다.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은 이와 관련해 러시아 내 예비군 30만 명이 징집될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대통령 공보실 제공] 2022.9.21 alo95@yna.co.kr [2022.09.21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병력 증강을 위해 전격적으로 '부분 동원령'을 발표하자 러시아와 국경을 맞댄 주변국들은 군 대비 태세와 입국 제한 조처 강화에 나섰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발트 3국 중 한 곳인 리투아니아는 러시아의 동원령에 대응해 신속 대응군의 경계 태세 수준을 높였다.

아르비다스 아누사우스카스 리투아니아 국방부 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러시아 동원령은 러시아 역외 영토인 칼리닌그라드에서도 시행될 것"이라며 "우리는 그저 바라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고 밝혔다.

아누사우스카스 리투아니아 국방부 장관
아누사우스카스 리투아니아 국방부 장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웃 나라인 라트비아의 에드가스 린케비치 외교부 장관은 안보에 대한 우려를 드러내며 동원령을 회피하려는 러시아인에게 피난처를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르티스 파브릭스 라트비아 국방부 장관도 당장 경계 태세를 강화하지는 않겠지만, 동원령 대상인 러시아인이 망명처를 찾는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스토니아 정부의 보안 조직에서 활동하는 베이코 코무사르는 "에스토니아에 있는 러시아인이 전쟁터로 간다면 돌아오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유럽으로 가려는 러시아인들의 관문으로 이용됐던 핀란드도 러시아의 동원령을 잔뜩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안티 카이코넨 핀란드 국방부 장관은 "군사적으로는 안정적이고 차분하다"면서도 "우리 군은 잘 준비돼 있고,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러시아인 비자 발급을 더 엄격히 할 근거가 마련됐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psh5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