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즈디바 웅산, 정규 10집 발표…전통음악과 접목 눈길

송고시간2022-09-22 09:16

댓글
웅산
웅산

[유니버설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재즈 디바 웅산이 정규 10집 '후 스톨 더 스카이즈'(Who Stole the Skies)를 22일 발표했다고 유니버설뮤직이 밝혔다.

음반에는 더블 타이틀곡 '아임 낫 어 버터플라이'(I'm not a butterfly)·'후 스톨 더 스카이즈'를 비롯해 남도 민요를 재해석한 '꿈이로다', 자작곡 '광대가', 리메이크곡 '사주팔자' 등 10곡이 담겼다.

웅산은 이번 앨범에서 국악과 민요 등 한국 전통 음악과 재즈를 접목해 독창적인 음악 세계를 펼쳐 보였다. 이를 통해 다양한 크로스오버 음악을 팬들에게 내놨다.

유니버설뮤직은 "재즈의 근간을 이루는 블루스와 우리 민족의 근원적 정서를 자연스러운 가락과 장단으로 융합시켰다"며 "처연함과 해학의 솔 재즈로 완성한 곡들을 선보였다"고 소개했다.

색소포니스트 이정식, 블루스 기타리스트 찰리정·최우준, 오르간 연주자 성기문, 베이시스트 신동하, 피아니스트 강재훈, 드러머 임주찬 등 국내 대표 연주자들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웅산은 군더더기 없는 문장을 활용한 시적인 가사로 문학적 재능까지 뽐냈다.

2004년 데뷔한 웅산은 정통 재즈부터 현대적 퓨전 재즈, 보사노바, 포크 스타일 등 다양한 색깔의 재즈를 선보이며 대표적인 '재즈 디바'로 자리 잡았다.

ts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