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기 남·북부 지역내총생산 비중 5배 격차…급여도 31만원차

송고시간2022-09-22 11:21

댓글

경기연구원 "격차 좁히려면 기존 성장방식 건너뛴 '퀀텀점프' 전략 필요"

경기도북부청사 전경
경기도북부청사 전경

[경기도북부청 제공]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 남부와 북부의 지역내총생산(GRDP) 비중이 4.8배의 격차를 보이고 근로자 월평균 급여액도 31만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연구원이 22일 발간한 '퀀텀점프를 위한 경기북부지역 발전전략'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기준 경기 북부지역의 GRDP는 도 전체의 17.3%로, 인구 비중(26%)을 밑돌고 있다.

[경기연구원 제공]

[경기연구원 제공]

1인당 GRDP도 북부 지역이 대체로 낮은데, 특히 남양주(1천534만원)·의정부(1천549만원)·구리시(1천698만원) 등이 도내 하위권을 차지했다.

지역생산성과 종사자 소득을 나타내는 근로자의 평균 급여액(2021년 기준)은 경기 북부지역이 월 263만원으로 도 전체(285만6천원)의 92.1%, 경기 남부(294만2천원)의 89.4% 수준이었다.

[경기연구원 제공]

[경기연구원 제공]

지역 성장의 기술적 효용성을 나타내는 총요소생산성 분석 결과, 2010년 대비 2019년의 총요소생산성 개선은 화성·이천·하남·수원·군포의 순으로 모두 남부 지역이었다.

혁신성장역량 분석에서는 북부는 남부지역보다 사람·교육 역량지표엔 큰 차이가 없으나, 연구개발(R&D)과 창업 역량지표에선 상대적으로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원은 북부의 저발전·침체는 산업혁신, 인프라, 규제 요소가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서울·인천·경기 남부보다 특화산업·기술, 기업·대학·R&D 등 산업혁신거점이 발달하지 못했고, 광역교통 인프라와 대중교통 접근성에서도 취약하다는 것이다. 여기에다 수도권, 팔당상수원, 군사시설 등의 규제가 성장의 장애요인으로 작용했다.

[경기연구원 제공]

[경기연구원 제공]

이에 따라 연구원은 기존의 성장 방정식을 건너뛰는 '퀀텀점프' 방식의 지역발전을 이루기 위해 지역생산의 기술적 효용성을 높이고(총요소생산성 제고), 과학기술과 산업 고도화로 지역·기업혁신을 높이는(혁신역량 제고) 해법을 제안했다.

그 전략으로는 산업구조 개편을 위한 하이테크섬유, 바이오메디컬, 메디푸드, 신재생에너지, 레포츠, 군납산업 등 '6대 신성장산업' 선정과 '6대 기업유치지구' 조성을 제안했다.

연구책임자인 이상대 선임연구위원은 "경기 북부지역은 30여 년간 산업단지 조성, 교통인프라 건설, 일산·양주·다산 신도시 건설 등에도 불구하고 저발전 낙후지역을 탈피하지 못하고 있다"며 "좁혀지지 않는 발전 격차를 줄이려면 퀀텀점프 방식의 전략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t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