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 빌라서 숨진 채 발견된 모녀 피살됐나…곳곳서 타살 정황(종합)

송고시간2022-09-22 11:45

댓글

엄마 귀금속 사라지고, 집 밖에서 버려진 딸 휴대폰 발견

모녀 몸에서 약물도 검출돼 국과수서 정밀 분석 중

범죄 수사 (PG)
범죄 수사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추석 연휴 마지막 날 부산의 한 빌라에서 숨진 채 발견된 모녀가 피살됐을 수 있다는 가능성이 나와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22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낮 12시 49분께 부산진구 한 빌라에서 40대 여성 A씨와 10대 딸 B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피를 흘린 채 거실에 있었고, B양은 자신의 방에서 발견됐다.

다른 방에서 잠을 자다 깬 10대 아들 C군이 이런 상황을 발견하고 이웃의 도움을 받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수사 초기 문이 강제로 열린 흔적 등이 없다는 점 등에 비추어 자살이나 타살 등 여러 가능성을 두고 수사했지만, 수사가 진척되면서 타살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경찰은 숨진 A씨가 몸에 착용하고 있던 귀금속이 사라진 것을 확인했다.

딸 B양의 휴대전화는 빌라 건물 밖에 버려져 있다가, 모녀가 숨지고 며칠 뒤 발견됐다.

경찰은 해당 휴대전화의 정밀 감식을 국과수에 의뢰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모녀에 대한 국과수 부검에서 약물 의심 성분이 나왔다는 소견도 지난 21일 경찰에 전달돼 타살 가능성을 더하고 있다.

경찰은 발견된 여러 정황을 토대로 수사망을 좁혀 가고 있다고 밝혔다.

문이 강제 개방된 흔적이 없다는 점에서 모녀와 아는 사람이 범인일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태다.

빌라 주변 폐쇄회로(CC)TV 등도 계속 확보하고 있다.

엄마와 누나의 죽음을 목격한 C군은 현재 다른 유가족 보호 아래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만일에 대비해 피해자 보호팀을 연계, C군을 살피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사건 전담반이 편성돼있고 강력 형사 4개 팀 30여 명과 부산경찰청 미제수사팀에서도 나가서 지원하고 있다"면서 "조속한 범인 검거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read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