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주시 시민복지타운 주민참여형 공원으로 활용해야"

송고시간2022-09-22 13:54

댓글

제주도의회 도정질의서 제안…오영훈 지사 "찬성한다"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시청사 이전과 행복주택 건설 계획의 백지화로 방치된 제주시 시민복지타운이 주민참여형 공원으로 활용돼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답변하는 오영훈 제주지사
답변하는 오영훈 제주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동수 의원은 22일 열린 제409회 제주도의회 정례회 제5차 본회의 도정 질의에서 "시민복지타운을 주민참여형 공원으로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시청사 부지로 예정됐던 공간이 단순 방치돼 있다"며 "행정이 책임을 저버려선 안 되고 누군가는 책임을 지고 활용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의원은 "자연파괴를 우려해 미래세대를 위해 남겨놓는다는 것이라면 이해할 수 있지만 사실상 이 지역은 이미 황무지 상태"라고 지적했다.

오영훈 제주지사는 "주민참여형 공원으로 활용한다면 찬성"이라며 "머지않은 시간에 그렇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주시 시민복지타운은 2002년 10월부터 2006년 12월까지 1천283억원을 들여 제주시청사 이전을 위해 조성한 43만㎡의 부지다.

하지만 시청사 이전 계획이 추진 10년 만인 2011년 12월 백지화됐다.

이후 청년세대의 주거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700세대 규모의 행복주택 건립 계획이 제기됐지만, 이 역시 2018년 12월 무산됐다.

도는 해당 부지를 미래세대와 도민 공간으로 활용 가능한 공공시설용지로 남겨두기로 했다.

b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