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동훈 "진짜 기득권 카르텔은 운동권"…이해찬에 응수(종합)

송고시간2022-09-22 17:28

댓글

대권주자 지지도 조사에 "빼달라 말라가 더 호들갑"

'이재명 수사'에는 "통상 범죄수사…공정·투명하게 수사"

한동훈 법무부 장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보배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22일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가 자신을 '기득권 카르텔의 중심'이라고 지목한 것에 "이 나라의 진짜 기득권 카르텔은 운동권 카르텔이라고 많은 국민이 생각하실 것"이라고 응수했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교육·사회·문화 분야)에 출석하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지난 20여 년간 부패정치인이나 비리 재벌, 투기자본, 깡패들에 맞서 싸워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전날 공개된 회고록 '꿈이 모여서 역사가 되다'에서 "이재명 대표 같은 사람을 기득권 카르텔이 똘똘 뭉쳐 공격했다. 전형적으로 한동훈 같은 인물이 그 카르텔의 중심"이라고 주장했다.

한 장관은 검찰이 윤석열 대통령 일가는 '봐주기 수사'를 한다는 취지의 이 전 대표 주장에는 "대통령 일가 사건은 이성윤(법무연수원 연구위원) 등 박범계·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체제에서 특수부를 동원해 수사한 것 아닌가. 그 당시 본인들이 정권을 잡고 있을 때였고, 대단히 무리하게 인사를 했었다는 비판도 많이 있었던 걸로 기억한다"고 맞받았다.

한 장관은 대정부질문에서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 조사에서 한 장관이 범보수권 1위를 차지했는데 집권 초기에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것이 옳은가'라는 더불어민주당 이병훈 의원 질의엔 "제가 (조사 대상에서) 빼달라 말라는 것 자체가 오히려 더 호들갑을 떠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조사 대상에서 빼달라고 하는 것이 정치적 도리이고 대통령을 위하는 길'이라는 이 의원의 추가 질의에는 "그것이 정치적 도리까지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저와는 무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장관은 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향한 수사와 관련해선 "통상적인 범죄 수사라고 생각한다"며 "검경이 통상의 사건과 마찬가지로 공정하고 투명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법무부의 '검수원복'(검찰 수사권 원상복구) 시행령에는 "법률이 위임한 범위 내에서 적법하게 시행령을 만든 것이고 그것이 지금 시행되고 있다. 법문을 넘어서는 입법 취지나 해석은 없다"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답변하는 한동훈 장관
답변하는 한동훈 장관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에 관한 대정부 질문에서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9.22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kong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