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멕시코 서부서 사흘만에 또 6.7 강진…최소 1명 사망(종합)

송고시간2022-09-22 17:22

댓글
멕시코 서부 미초아칸주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집 밖으로 대피한 주민들
멕시코 서부 미초아칸주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집 밖으로 대피한 주민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유한주 기자 = 22일 오전 1시 16분께(현지시간) 멕시코 서부 미초아칸주에서 규모 6.7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진앙은 미초아칸주 우루아판시에서 남남서쪽 110㎞ 지점이다. 진원의 깊이는 지하 약 80㎞라고 EMSC는 분석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현재까지 파악된 사망자는 최소 1명이다.

멕시코시티 정부는 멕시코시티에서 여성 한 명이 집 계단에서 굴러떨어져 숨졌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진으로 중부에 있는 도시 우루아판에서 건물이 손상됐으며, 미초아칸주와 게레로주를 해안과 잇는 고속도로에서도 산사태가 발생했다고 마초아칸주는 밝혔다.

AFP 통신은 또 미초아칸의 건물 다수가 흔들렸으며 수많은 사람이 지진 발생을 알리는 알람을 듣고 재빨리 집에서 대피했다고 설명했다.

지진은 주 전체에서 느껴질 정도였고 지진 발생 지역에서 410㎞ 거리에 있는 수도 멕시코시티에서도 건물이 흔들리는 게 느껴졌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이번 지진이 2명의 사상자를 낸 지난 19일 지진의 여진이었다면서 중서부의 콜리마주, 서부의 할리스코주, 남서부의 게레로주에서도 이 지진이 느껴졌다고 설명했다.

미초아칸에서는 사흘 전인 지난 19일에도 규모 7.5의 강진이 발생해 2명이 사망한 바 있다.

미 당국은 쓰나미경보는 발령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id@yna.co.kr

hanj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