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물난리 난 포항에 댐 건설 이뤄질까…포항시-환경단체 이견

송고시간2022-09-22 16:21

댓글

시 "홍수 제어 위해 필요" vs 환경단체 "자연하천 복원해야"

22일 포항시청 앞에서 기자회견하는 포항환경운동연합
22일 포항시청 앞에서 기자회견하는 포항환경운동연합

[촬영 손대성]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큰 피해가 난 경북 포항시가 남구 일대를 관통하는 하천인 냉천 상류에 댐 건설을 추진하자 환경단체가 반발하면서 양측이 맞서고 있다.

포항환경운동연합은 22일 포항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항사댐은 필요 없다, 냉천을 자연하천으로 복원하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포항시는 냉천 범람 문제를 항사댐 건설로 해결할 수 있다고 오도하지만 말 많고 탈 많았던 '냉천 고향의 강 정비사업'의 한계를 확인했다"며 "과거 포항시는 환경부 댐사전검토협의회에서 홍수대비, 용수공급, 하천 유지수 확보를 위해 항사댐 필요성을 내세웠지만 타당한 근거를 마련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냉천 상류에 있는 (저수지인) 오어지 규모의 항사댐을 통해 유지수를 확보한다는 것은 답이 안 되고 홍수를 막을 수도 없다"며 "항사댐 예정지가 활성단층이란 점도 간과할 수 없는 등 환경단체 반대 때문에 댐 건설이 무산된 게 아니라 사업 타당성을 인정받지 못했으니 여론을 호도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포항시는 홍수를 제어하기 위해서는 남구 일대를 관통하는 하천인 냉천의 상류 오천읍 항사리에 항사댐을 건설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2018년 태풍 콩레이 때도 냉천이 범람하기 직전까지 가는 등 냉천이 집중호우에 따른 범람 위기가 자주 발생했고 지난 6일 태풍 힌남노에 따른 집중호우로 범람해 큰 피해가 났다는 점을 이유로 든다.

시는 냉천 상류에는 오어지가 있지만 홍수를 제어하기엔 역부족이라고 판단한다.

포항시는 2017년 오천읍에 총저수량 530여만t 규모 항사댐 건설 추진에 나섰으나 환경단체의 반대에 부딪혀 추진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번에 냉천을 중심으로 주변 둑이나 경사면 침식과 유실이 대거 발생하면서 상류에 물을 담아둘 댐이나 저수지를 보강·건설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나오자 댐 건설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강덕 시장은 "이번 태풍으로 피해가 큰 남구 공단지역과 오천읍 일대 피해를 막기 위해 냉천 상류에 항사댐 건설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포항시장 "안전도시 만들겠습니다"
포항시장 "안전도시 만들겠습니다"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0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이 안전도시 종합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2022.9.20 sds123@yna.co.kr

포항 냉천 복구
포항 냉천 복구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15일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오어지 하류에서 작업자들이 중장비를 동원해 태풍 힌남노로 심하게 부서진 하천 주변을 복구하고 있다. 2022.9.15 sds123@yna.co.kr

sds12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