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정부 두번째 공개…대통령실 16명 평균 재산 38억원

송고시간2022-09-23 00:00

댓글

박성근 총리비서실장 229억원…김동조 연설기록비서관 124억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지난 6월 대통령실에 임명된 참모진 16명의 평균 재산이 38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중 김동조 연설기록비서관은 124억원을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3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고위공직자 재산등록사항을 전자 관보에 게재했다.

이번 공개 대상은 올해 6월에 1급 이상 고위공직자로 신규 임용된 26명, 승진한 43명, 퇴직한 720명 등 신분이 바뀐 801명이다.

6월 대상자 중에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고위공직자는 229억3천만원을 신고한 박성근 국무총리 비서실장이다.

박 실장의 아내는 이은희 서희건설 사내이사로, 서희건설 최대주주인 이봉관 회장의 장녀다.

박 실장은 자신의 삼성전자 주식 6천주와 아내의 서희건설 지분(187만주), 유성티엔에스 지분(126만주) 등 103억원어치 증권 재산을 신고했다.

이 외에도 아내와 공동소유한 강남구 압구정동 아파트 1채, 여의도 오피스텔 1채 등 건물 70억7천만원어치가 있다고 적어냈다.

대통령비서실에는 국가안보실을 포함해 총 16명이 새로 임명됐다. 이들의 평균 재산은 38억3천만원이다.

이 중 김동조 연설기록비서관은 124억2천만원 재산을 신고했다.

비상장주인 '주식회사 김동조' 지분 200주, 한국스틸인터내셔널 6천600주, 한국제강 7천400주, 한국홀딩스 3만2천400주와 상장주식인 뷰웍스 8천400여주를 보유해 모두 116억6천만원어치 증권 재산을 신고했다.

간담회 참석한 박성근 신임 국무총리 비서실장
간담회 참석한 박성근 신임 국무총리 비서실장

(시흥=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박성근 신임 국무총리 비서실장이 3일 경기도 시흥시 ㈜대모엔지니어링을 방문, 투자 애로·규제개선 중소기업 현장간담회에 참석해 있다. 2022.6.3 kimsdoo@yna.co.kr

강인선 해외홍보비서관은 서울 서초구 방배동 162.80㎡ 아파트, 압구정동 129.92㎡ 아파트를 포함해 총 68억1천만원을 보유했다.

장성민 대통령비서실 정책조정기획관(현 미래전략기획관)은 39억5천만원, 조성경 과학기술비서관은 35억7천만원, 김영태 국민소통관장은 32억9천만원을 각각 보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검찰청 사무국장에서 퇴직했다가 대통령비서실로 온 복두규 인사기획관은 17억4천만원어치 재산을 재등록했다.

왕윤종 국가안보실 경제안보비서관은 73억2천만원을 신고했으며 이 중 예금만 40억원에 달했다.

국가안보실 1차장 산하 임상범 안보전략비서관의 총 재산은 46억2천만원, 이문희 외교비서관은 37억2천만원이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배우자와 공동소유한 서울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 등 18억7천만원을 적어냈다.

조상준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은 서울 서초구 서초동 179.28㎡ 아파트 등 23억8천만원어치 재산을 보유했다.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은 경남 합천 토지와 주택, 성남시 분당구 아파트 등 38억2천만원을 보유 재산으로 신고했다.

엄동환 방위사업청장은 16억6천만원, 김창기 국세청장은 28억8천만원을 각각 등록했다.

방문규 국무조정실장과 유희동 기상청장은 6월에 임명됐으나 이전에 고위공직자로 이미 재산이 공개돼 이번 수시공개 대상에서는 제외됐다.

6월에 재외공관 근무가 종료된 장하성 전 주중대사가 신고한 재산은 111억4천만원이다. 서울 송파구 잠실동 134.48㎡ 아시아선수촌아파트, 가평군 대지 348.00㎡에 지은 단독주택 등을 등록했고 본인과 배우자의 예금이 82억원에 달했다.

6월에 퇴직한 공직자 가운데 황규복 서울시의회 의원이 129억3천만원의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문용식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원장은 123억5천만원, 정순균 전 서울시 강남구청장은 117억3천만원을 각각 게재했다.

hye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