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힌남노' 피해 포항 항만·물류업계 긴급지원…근로자도 혜택

송고시간2022-09-22 18:36

댓글

(서울=연합뉴스) 오지은 기자 = 해양수산부는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포항 지역 항만물류업계에 긴급 재정지원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포스코, 수해 복구작업 총력
포스코, 수해 복구작업 총력

[포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포항항은 철강 원료 및 철강 제품 물동량의 90%를 차지하는 철강 중심 항만인데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인해 포항제철소 생산 물량이 줄어들며 항만 물동량 및 선박 입출항이 급감하고 있다.

이에 부두 운영사, 예·도선 등 항만 연관업체의 경영상황이 악화하는 등 항만 업계 종사자의 생계에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해수부는 전했다.

이에 해수부는 부두임대료, 항만시설사용료 감면 및 면제 등 재정지원을 실시하고 항만근로자에 대해서는 생계안전지원금을 지원한다.

5개 부두 운영사, 포항신항 해운센터 입주기업, 예도선 업체와 항만근로자들이 혜택을 받을 예정이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긴급 지원대책을 통해 포항 지역 항만물류업계의 경영 애로를 해소하고 흔들림 없는 항만운송 체계를 유지할 것"이라며 "신속하게 지원대책이 집행될 수 있도록 하고 관련 업계의 피해가 확대될 경우 추가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built@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