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난달 서울 한복판 '납치극' 피해자 알고보니 마약 투약자

송고시간2022-09-22 21:35

댓글

사건 후 잠적했다 검거…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 구속 송치

용산경찰서
용산경찰서

[연합뉴스 TV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윤철 기자 = 지난달 서울 용산에서 발생한 납치 사건 피해자가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20대 남성 A씨와 그의 여자친구를 최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 등으로 이달 15일 구속 송치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5일 0시 20분께 용산구 한 아파트 단지 인근에서 남성 4명에 의해 차량에 태워져 납치된 사건의 피해자였다. 당시 A씨는 차가 강남구 논현동 일대를 지날 때 문을 열고 뛰어내려 극적으로 탈출했다.

경찰은 당시 납치범 4명을 특수감금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A씨가 마약을 투약했다는 정황을 잡았다. 납치범 역시 A씨가 마약에 중독됐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납치 사건 이후 연락을 받지 않고 잠적한 A씨의 행방을 추적한 끝에 여자친구 집에서 그를 발견했다.

경찰은 A씨와 여자친구에게서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온 것을 확인한 뒤 두 사람을 구속했다.

납치 피의자들과 A씨는 서로 아는 사이로, 채무 관계로 얽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납치 피의자 일부도 특수강도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newsjed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