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인권단체 "한국, 지난해 중국서 탈북가족 4명 구출"

송고시간2022-09-23 07:27

댓글

수잰 숄티 RFA 인터뷰…이달말 방한해 '북한자유주간' 행사 참석

발언하는 수잰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
발언하는 수잰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한국 정부가 지난해 중국에서 4명의 탈북 가족을 구출했다고미국의 북한인권단체 북한자유연합 수잰 숄티 의장이 21일(현지시간) 밝혔다.

숄티 의장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 인터뷰에서 "한국 문재인 전 정권이 취한 조치로 (중국을) 빠져나온 탈북자 가족이 있다"며 이들은 2020년 탈북해 중국 구금시설에 7개월간 억류됐던 가족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4월 미국 주재 한국대사관을 통해 문 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이들을 한국에 송환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다만, 당시 또 다른 3인 가족의 구조도 함께 요청했는데, 이들은 여전히 중국에 억류돼 있다고 주장했다.

숄티 의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조용히 중국과 협력해 중국 정부가 인도적 차원에서 나머지 탈북자들도 안전하게 (중국을) 통과할 수 있게 허가하도록 촉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달 방한한 엘리자베스 살몬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중국 수감시설에 구금된 탈북민이 2천 명에 달한다는 정보를 입수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숄티 의장은 이달 마지막 주 방한해 제19회 '북한자유주간'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대북인권단체와 탈북자단체 등이 주관하는 북한자유주간은 매년 4월 마지막 주에 미국과 한국에서 번갈아 개최되는데,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오는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린다.

cla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