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최태원, 뉴욕서 잠비아 대통령 면담…배터리 원재료 확보 추진

송고시간2022-09-23 09:10

댓글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하카인데 히칠레마 잠비아 대통령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하카인데 히칠레마 잠비아 대통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20일 미국 뉴욕에서 하카인데 히칠레마 잠비아 대통령과 만나 사업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SK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미국을 방문 중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하카인데 히칠레마 잠비아 대통령을 만나 원자재 공급 등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23일 SK에 따르면 미국을 방문 중인 최 회장은 지난 20일 미국 뉴욕에서 히칠레마 대통령과 면담하고, 배터리 분야 핵심 원재료 관련 민관협력 모델을 제안했다.

최 회장은 면담에서 "SK그룹이 세계 1위의 동박 제조업체인 SK넥실리스를 관계사로 두고 있다"며 "전기차 배터리 제조의 핵심 소재인 동박 원재료를 공급하는 잠비아의 구리 광산은 SK에 흥미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동박은 구리를 얇게 만든 막으로, 배터리를 구성하는 핵심 소재 중 하나다.

최 회장은 "SK는 전기차 배터리 분야 협력 외에도 태양광·수력 등 그린 에너지를 활용한 잠비아의 에너지 전환을 돕는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한국은 제조업 강국이기 때문에 잠비아의 제조 역량을 향상할 수 있는 좋은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히칠레마 대통령은 "최 회장의 제안에 동의한다"며 "SK와 잠비아의 사업 협력을 위해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가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SK그룹은 잠비아와의 협력이 구체화하면 글로벌 공급망 이슈라는 불확실성 속에서 전기차 배터리 원자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잠비아는 풍부한 천연자원과 자연환경을 활용한 그린 비즈니스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 회장은 히칠레마 대통령과의 면담을 마무리하면서 한국이 유치하려는 '2030 부산엑스포'의 강점을 소개하고, 적극적인 지지도 요청했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