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검찰, '이스타 채용 부정 의혹' 2차 압수수색…증거 보완 성격

송고시간2022-09-23 10:25

댓글
이스타항공
이스타항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이스타항공 채용 부정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차 압수수색을 벌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3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전주지검은 지난달 23일 이스타항공 직원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이 직원의 컴퓨터 등에 보관된 파일과 서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은 검찰이 이스타항공 사무실 2곳,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전 의원의 자택, 최종구 전 이스타항공 대표 자택, 김유상 현 이스타항공 대표 자택 등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인 이튿날이다.

1차 압수수색 직후의 2차 압수수색으로 여러 곳에 흩어진 증거를 끌어모으려는 시도로 해석된다.

검찰 관계자는 "공보 규정상 수사와 관련한 내밀한 이야기는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과 동시에 피의자, 참고인 조사도 진행 중이다.

압수수색 이전인 지난달 초중순에 최 전 대표를 2차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으며 30일에는 인사담당자를 참고인으로 불렀다.

추후 이 전 의원도 불러 채용 부정 의혹의 전반에 대해 캐물을 예정이다.

업무방해죄(공소시효 7년) 특성상 올해 이 사건을 마무리 지어야 하는 검찰은 수사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한편 이 의혹의 출발은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의 고발이었다.

의혹의 핵심은 이 전 의원이 최 전 대표 등과 함께 2014∼2015년 승무원 채용 과정에서 인사팀에 특정 지원자들을 추천하고, 자격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지원자들이 채용되도록 외압을 넣거나 대가성 뇌물을 받았는지다.

d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