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감사받던' 전현희 수행직원, 감사관 등 감사원 관계자 고소

송고시간2022-09-23 10:40

댓글

명예훼손 혐의로…"출장비 횡령 등 확정 안 된 피감정보 누설"

굳은 표정의 전현희 권익위원장
굳은 표정의 전현희 권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21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감사원 감사 관련한 발표 도중 굳은 표정을 하고 있다. 2022.9.21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감사원으로부터 출장비 등과 관련해 감사를 받던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의 수행직원이 감사원 감사관과 대변인실 관계자 등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권익위에 따르면 전 위원장실 수행직원 A씨는 권익위 실지(현장) 감사에서 자신을 조사한 감사원 감사관들과 감사원 대변인실 관계자 등을 피고소인으로 하는 고소장을 전날 세종경찰청에 냈다.

권익위 관계자는 "A씨는 감사원 관계자들이 자신이 수백 건의 출장비를 횡령했다는 확정되지 않은 피감정보를 언론에 누설하거나, 병가를 내는 방법으로 감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밝혀 명예를 훼손했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중앙일보와 조선일보는 지난 8일 전 위원장 수행비서 A씨가 출장 명목으로 KTX 등 교통편을 예매, 결제한 뒤에 이를 취소해 놓고도 비용 청구를 해 수백만 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을 감사원이 들여다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감사원은 보도 전날인 이달 7일 권익위 특별감사 2차 연장 결정을 발표하면서 "주요 관련자가 연가 및 병가를 내면서 10일 이상 감사를 지연시키는 등으로 당초 제보 중 확인·마무리해야 할 중요한 사항의 조사를 마무리하지 못했다"고 이례적으로 밝힌 바 있다.

hye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