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보] 통일부, 대북전단 살포 자제 요청…"북 도발 시 단호히 대처"

송고시간2022-09-23 10:40

댓글
통일부 "일부단체 대북전단 살포 지속 우려…자제 요구" (CG)
통일부 "일부단체 대북전단 살포 지속 우려…자제 요구" (CG)

※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박수윤 기자 = 통일부는 23일 국내 민간단체들에 대북전단 살포 자제를 촉구하고, 북측에는 전단 살포를 빌미로 도발에 나설 경우 강력히 대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효정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의 거듭된 자제 요청에도 불구하고 일부 단체의 대북전단 등 살포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정부는 우려하고 있다"며 "전단 등 살포행위를 자제해 줄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북한이 코로나 확산 책임을 대북전단에 전가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이는 과학적 근거가 없고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며 "북한이 사실 왜곡 및 우리 국민들에 대한 보복 조치 등을 언급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고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북한의 어떤 위협과 도발에 대해서도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의 이날 입장 발표는 북한이 남측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빌미로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오는 25일부터 시작되는 '북한자유주간'을 앞두고 관련 단체들이 대북전단을 뿌릴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앞서 북한은 남측에서 살포된 대북전단이 자신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의 최초 유입경로로 지목하며 남측에 책임을 전가하고 '강력한 보복성 대응'을 언급한 바 있다.

ykba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