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 "한·캐나다 관계 나날이 발전…동포들에 기회되게 최선"

송고시간2022-09-23 12:50

댓글

토론토서 동포간담회…한인 경찰관 사망 애도

국기에 경례하는 윤석열 대통령
국기에 경례하는 윤석열 대통령

(토론토=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간담회에서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2022.9.23 seephoto@yna.co.kr

(토론토=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순방 마지막 국가인 캐나다에서 동포들과 만나 "나날이 발전하는 한·캐나다 관계가 동포들에게 큰 기회로 다가갈 수 있도록 정부도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저녁 토론토의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정치와 경제, 문화를 비롯한 모든 분야에서 양국 가교가 돼 준 여러분에게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한 세기 전 뜻 있는 캐나다 목회자들이 한국을 찾아와 현대의학을 전수하고 독립운동을 지원했으며, 캐나다는 한국전쟁 때 미국·영국 다음으로 가장 많은 청년을 파병했다"며 "이러한 연대의 정신은 대한민국 자유를 지켜내는 든든한 버팀목이 됐다"고 언급했다.

동포 만찬간담회 참석하는 윤석열 대통령
동포 만찬간담회 참석하는 윤석열 대통령

(토론토=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2.9.23 seephoto@yna.co.kr

이어 "양국은 한층 더 가까운 나라로 다가가고 있다"며 사상 최대 교역액, 인공지능(AI)·전기자동차·친환경 에너지 등 미래산업 협력 강화, 코로나19로 위축됐던 인적교류의 회복 등 최근의 협력 현황을 열거했다.

윤 대통령은 또 "토론토는 캐나다 이민의 역사가 시작된 곳"이라며 "1세대는 근면과 성실로 삶의 터전을 마련했고 차세대들은 캐나다 주류사회에 활발히 진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현지에서 발생한 한인 경찰관 사망 사건을 언급하며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도 깊은 위로를 드린다"며 애도하기도 했다.

이날 동포 간담회에는 김건희 여사가 뉴욕 동포간담회와 마찬가지로 쪽머리에 한복 차림을 한 채 동석했다.

ai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