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자녀 4명 이상·IT·금융직 등 제외…러 동원 기준 결정(종합)

송고시간2022-09-23 19:26

댓글

국방부 "소총수·탱크병·포병 우선 필요"

우크라 투입 예비군 '계약제 군인' 신분으로 급여 받아

톰스크 지역 러시아 군사위원회 정문 앞 지나는 시민
톰스크 지역 러시아 군사위원회 정문 앞 지나는 시민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조성흠 최수호 특파원 =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특별군사 작전에 투입할 예비군 동원 기준을 밝혔다고 22일(현지시간) 인테르팍스 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예비군들 가운데 군사 전문 특기나 전투 경험이 있는 예비군을 우선 징집할 방침이다.

블라디미르 침랸스키 러시아군 총참모부 주요 조직 및 동원 국장은 "동원 대상 예비군들에 대한 징집 순서는 정하지 않았다"며 "하지만 소총수, 탱크병, 포병, 운전병, 기계 정비공 등 임무를 수행할 이들을 먼저 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침랸스키 국장은 건강 상태가 좋지 않거나 1급 장애가 있는 예비군, 러시아 내 군수산업 분야에 근무하는 예비군은 동원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또 16세 이하 자녀를 4명 이상 뒀거나 병사 및 부사관으로 전역한 이들 가운데 35세가 넘는 예비군은 징집 대상에서 제외한다.

침랸스키 국장은 "러시아법에 따라 병사 및 부사관으로 전역한 35세 이하 예비군, 초급 장교로 전역한 50세 이하 예비군, 고급 장교로 군 복무를 마친 55세 이하 예비군은 동원 대상에 포함된다"며 "징집하는 예비군은 전체 예비군의 1%를 초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통신(IT) 및 통신 관련 근로자, 금융 전문가, 국영언론인도 동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성명에서 "특정 첨단 산업과 러시아의 금융 시스템의 작동을 보장하기 위해 중요 산업 종사자를 동원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우크라이나에 투입되는 예비군들은 임무 수행 종료까지 계약제 군인 신분에 따른 급여와 사회보장을 받는다.

계약 기간은 군역 상한 연령에 도달한 경우, 건강상의 이유로 군역 불가 판정을 받은 경우, 재판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은 경우 등을 제외하면 동원령 종료까지 유효하다.

러시아군은 이날 예비군을 대상으로 한 부분적 동원령이 지난 21일 발동된 이후 만 하루 사이 최소 1만 명 이상이 입대를 자원했다고 밝혔다.

안드레이 투르착 러시아 상원 부의장은 "여당인 '통합러시아당' 소속 하원(국가두마) 의원 4명이 '특별 군사 작전' 지역으로 보내줄 것을 요청서를 제출했다"며 "국방부가 요청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josh@yna.co.kr, su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