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검, 서울교통공사 압수수색…전주환 내부망 접속경위 확인(종합2보)

송고시간2022-09-23 14:18

댓글

직위해제된 뒤에도 접속권한 유지…피해자 근무지 파악해 범행

스토킹 살인 피의자 전주환
스토킹 살인 피의자 전주환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1일 신당역 살해 피의자 전주환이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이송되고 있다. 경찰은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스토킹하던 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한 전주환을 검찰로 송치했다. 2022.9.21 [공동취재]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조다운 기자 = 스토킹 끝에 서울 신당역에서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전주환(31·구속)을 보강수사 중인 검찰이 23일 서울교통공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수민 형사3부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내 정보운영센터, 구산역·증산역 역무실 등 여러 곳에 수사관을 보내 내부 전산 기록 등을 확보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서울교통공사 역무원이던 전씨가 직위해제 된 뒤에도 회사 내부망에 권한 없이 접근하게 된 경위, 서울교통공사의 직원 개인정보 관리 현황, 전씨의 과거 근무 내역 등을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21일 경찰에서 전씨 사건을 송치받은 뒤 검사 4명으로 전담수사팀을 꾸렸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전씨는 지난해 10월 불법 촬영물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하고 만남을 강요한 혐의로 피해자에게 고소당했고 서울교통공사에 수사 개시가 통보되면서 직위해제 됐다.

그러나 전씨는 회사 내부망인 메트로넷에 접속할 권한을 그대로 갖고 있었다. 서울교통공사의 규정상 내부망 접속 권한은 범죄 혐의에 대한 재판이 모두 끝나고 그에 따른 징계 절차가 개시돼야 박탈되는 탓이다.

검찰로 이송되는 전주환
검찰로 이송되는 전주환

지난 21일 신당역 살해 피의자 전주환이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이송되고 있다. 경찰은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스토킹하던 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한 전주환을 검찰로 송치했다. [공동취재]

이를 이용해 전씨는 중형을 구형받아 범행을 결심한 지난달 18일부터 범행 당일인 이달 14일까지 총 4차례에 걸쳐 지하철 6호선 증산역과 구산역 역무실을 찾아 내부 전산망에 접속했다.

그는 내부망의 전사자원관리(ERP) 내 회계 시스템을 통해 피해자의 옛 주소, 근무지, 근무 일정 등 개인정보를 파악했다. 이렇게 확보한 개인 정보로 옛 주거지를 찾아갔지만 만나지 못하자 신당역으로 이동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해 현재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전씨가 개인정보처리 시스템(회사 내부망)에 권한 없이 접근하면 위법 소지가 있다고 보고 서울교통공사를 조사하고 있다.

boba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