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포기 만원 육박 '금배추'도 모자란다…대형마트들 산지 확보전

송고시간2022-09-25 07:16

댓글
배추 농사로 분주한 농민
배추 농사로 분주한 농민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배춧값이 연일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21일 강원 춘천시 서면 신매리의 배추밭에서 농민들이 방제 작업을 하고 있다. 2022.9.21 yang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배춧값이 고공행진 하면서 대형마트 업계가 김장철을 앞두고 물량 조달을 위한 산지 추가 확보에 공을 들이고 있다.

올해 여름 폭염과 폭우가 이어진데다 태풍이 오면서 배추 정식(심기)이 늦어져 수확 물량 예측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마트[139480]는 올해 강원도 지역의 배추 공급업체 1곳을 추가로 확보했다고 25일 밝혔다.

기존에는 강원도 태백 농협 등 2곳에서 배추 물량을 수급해왔지만, 올해는 작황을 예측하기 어려워 이미 계약한 산지만으로는 김장철 물량 확보가 어려울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마트는 올해 김장 시즌 새로 계약한 산지를 통해 전체 배추 물량의 30%가량을 공급받을 예정이다.

롯데마트는 강원도 강릉시 안반데기 물량을 예년보다 40%가량 더 확보했다.

기존에는 태백시 매봉산 고랭지에서 김장철 배추 물량을 대부분 수급해왔지만, 올해는 이 지역의 작황이 부진해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어서 안반데기 지역 계약면적을 추가한 것이다.

이에 따라 평년 기준 롯데마트 전체 물량의 20∼30%가량만 차지했던 안반데기 배추는 올해 70%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롯데마트는 또 강원도 영월과 영양, 평창 등 준고랭지에서 생산되는 배추 물량 확보에도 힘쓰는 등 수급 안정을 통한 가격 리스크 분산에 공을 들이고 있다.

업계는 통상 10월 중순 이후 시작되는 절임 배추 사전 예약판매를 앞두고 배춧값 동향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편리함을 선호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매년 절임 배추 판매량이 늘고 있지만, 올해는 기상악화에 따른 생육 저하로 가격 맞추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롯데마트는 산지와 서둘러 계약을 맺고 절임 배추 사전 예약판매를 앞당기는 방안도 고민하고 있다.

배춧값은 현재 1포기당 1만원에 육박한 상태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KAMIS)에 따르면 22일 기준 배추 10kg 평균 도매가는 3만4천80원으로 평년(1만6천558원)대비 105%나 높았고, 1포기 소매가는 9천626원이었다.

가격은 뛰었지만, 품질은 예년보다 좋지 않다.

롯데마트는 일부 매장의 배추 판매대에 외관상 판매할 수 있는 상품도 속이 갈변했을 수 있다며 갈변 제품을 가져오면 즉시 교환해준다는 안내 문구를 내걸기도 했다.

다만 업계에서는 본격적인 김장철을 앞두고는 배춧값이 상대적으로 안정세를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통상 배추는 2∼3개월 정도 키운 뒤 수확하는 데 9월 들어서는 기상 상황이 나쁘지 않아 김장철인 11월에는 수확량이 늘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도매가와 소매가도 정부가 비축물량을 풀겠다고 발표한 20일을 기점으로 소폭 하락했다.

업계관계자는 "배추 산지의 태풍 피해가 생각보다 크지 않았고 이후 기상도 현재까지는 좋아 김장 시즌 배추 시세는 우려했던 것보다는 높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esh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