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기도, 충남도와 해양쓰레기 공동대응 추진…사전 현장 점검

송고시간2022-09-23 15:06

댓글
경기청정호 해양쓰레기 수거 현장
경기청정호 해양쓰레기 수거 현장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가 해양쓰레기 수거·처리를 위해 충남도와 공동 대응에 나선다.

경기도는 오는 29일 이웃 광역지자체인 충남도와 상생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상생 협약은 해양쓰레기 문제 이외에도 순환철도, 산업벨트, 평택·당진항, 해안관광 및 해양레저 등 각종 현안 분야에서 협력하는 방안이 망라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두 광역지자체는 해양쓰레기 공동대응 협의체를 구성하고 수거·처리 기반을 공동 활용하는 등 깨끗한 서해바다를 조성하기 위해 힘을 모을 방침이다.

경기도는 화성시를 비롯한 연안 5개 시·군과 함께 매년 1천700t 이상의 해안쓰레기를 수거·처리하고 있다.

2020년 12월 건조한 해양청소선 '경기청정호'(154t)는 2021년 한 해에만 139t의 도서지역 쓰레기와 해양 침적폐기물을 수거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충남도와의 상생 협약을 앞두고 이날 화성시 전곡항 일대를 방문해 해양쓰레기 수거·집하 현장을 직접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해양쓰레기 수거현장 방문한 김동연
해양쓰레기 수거현장 방문한 김동연

(수원=연합뉴스) 23일 오전 화성시 전곡항 일대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경기청정호에 승선해 해양 침적폐기물 수거 및 운반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2022.9.23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tkim@yna.co.kr(끝)

kt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