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양향자 "'칩4 우려' 中대사 비판 윤상현 유감…실패한 메시지"

송고시간2022-09-23 16:16

댓글

'주제넘은 간섭' 비판에…"'열폭'에 가까워, 국민 불안케 해"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위 활동 성과 발표하는 양향자 위원장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위 활동 성과 발표하는 양향자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장인 무소속 양향자 의원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회 활동 성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8.2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 반도체특위 위원장인 양향자(무소속) 의원은 23일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이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를 겨냥해 '주제넘은 간섭'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일 싱 대사는 국회 의원회관의 양 의원 사무실을 찾아 미국이 주도하는 '칩4 동맹'(한국·미국·일본·대만 간 반도체 협의체)에 대한 중국 정부의 우려를 전달했다.

이 소식이 언론에 보도되자 윤 의원은 이틀 뒤 페이스북에 "귀가 의심스럽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반대에 이은 주제넘은 간섭(이다)", "고려·조선 시대에 머물고 있는 발언에 어처구니가 없을 뿐"이라고 비판했었다.

이와 관련, 양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국회 '외교통'인 윤상현 의원님이 '귀가 의심스럽다', '주제넘은 간섭', '고려·조선 시대에 머물고 있다' 등 강경한 입장을 내놓았다"며 발언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했다.

양향자 국민의힘 반도체특위 위원장과 악수하는 윤석열 대통령
양향자 국민의힘 반도체특위 위원장과 악수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민의힘 반도체산업경쟁력강화특위 오찬에서 양향자 특위 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2022.9.14 seephoto@yna.co.kr

양 의원은 "윤 의원의 '칩4 참여는 지극히 당연하다'는 당위론은 중국을 일부러 자극할 작정이 아니라면 실패한 메시지"라며 "저는 싱 대사에게 '한국의 참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전했고 싱 대사도 이런 상황을 이해하는 것으로 보였다"고 밝혔다.

또 "싱 대사는 무소속 국회의원이나 자연인 양향자를 찾아온 것이 아니라, 한국 집권당의 특위위원장을 찾아와 자국 우려를 전한 것"이라며 "저는 (싱 대사로부터) 무례함이나 강압적인 느낌을 받은 바도 없다"고 했다.

양 의원은 "'주제넘은 간섭'이라거나 고려·조선 시대까지 거론한 것은 비판보다는 비난이고 합리적인 문제 제기를 넘어 '열폭'에 가깝다고 생각한다"며 "(윤 의원 발언은) 국민을 불안하게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국민들이 정부의 외교 행보와 대외 메시지에 많이 불안해 하고 있다. 윤 의원의 발언이 국민을 안심시켰을까, 더 불안하게 했을까"라며 "제가 아는 전문가들 또한 중국에 더 정교하게 접근하라고 조언한다"고 덧붙였다.

wi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