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무등산권 세계지질공원 재인증 현장심사 마쳐…내년 4월 발표

송고시간2022-09-23 16:29

댓글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광주시는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재인증 여부를 판가름할 현장 심사를 차질없이 마쳤다고 23일 밝혔다.

[모멘트]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평가위원 앞에 펼쳐진 주상절리
[모멘트]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평가위원 앞에 펼쳐진 주상절리

(광주=연합뉴스) 차지욱 기자 = 20일 오전 베트남의 쩐떤빤, 이란의 키미야 사닷 아자예비 등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실사단이 무등산국립공원을 찾아 주상절리를 살펴보고 있다. 전날 광주에 도착한 이들은 오는 21일까지 무등산 권역에 머물며 세계지질공원 인증 현장실사를 한다. 2022.9.20 [THE MOMENT OF YONHAPNEWS] uk@yna.co.kr

광주시와 전남도, 화순군, 담양군이 함께 한 현장 심사에는 베트남의 쩐떤빤, 이란의 키미야 사닷 아자예비 등 유네스코가 선정한 전문가들이 평가위원으로 참여했다.

평가위원들은 지난해 1월 시도가 공동으로 제출한 세계지질공원 재인증 신청서 내용을 바탕으로 19일부터 22일까지 현장을 점검했다.

무등산 주상절리대·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동아시아 플랫폼 건설부지·지오빌리지 청풍마을을 방문했으며, 고인돌 유적지와 서유리 공룡화석지 보호각 등 화순 권역도 점검했다.

현장실사 기간 광주·전남·담양·화순 4개 지자체는 무등산권 세계지질공원 활성화와 지역 상생 발전을 위해 업무 협약을 했다.

지오빌리지 청풍마을은 물론, 국제 지질공원 식품브랜드인 지오푸드(GEOfood) 네트워크에 가입해 지역 주민들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 활동도 선보였다.

지자체들은 추월산 구상암과 담양하천습지, 금성산성 화산암군, 담양 가마골 등 4곳의 지질명소도 추가 신청했다.

재인증 여부는 세계지질공원 네트워크 이사회 심의를 거쳐 내년 4월 열리는 유네스코 집행이사회에서 최종 발표된다.

송용수 광주시 기후환경국장은 "많은 관심을 주신 결과 현장실사가 순조롭게 이뤄졌다"며 "재인증 성사로 무등산권이 세계 속에서 그 가치를 다시 한번 인정받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minu2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