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프로야구 LG, 28년 만에 시즌 80승…2위 매직넘버 4

송고시간2022-09-23 21:39

댓글
승리한 LG 트윈스 선수단
승리한 LG 트윈스 선수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28년 만에 시즌 80승 고지를 밟고 2위 자력 확정에 필요한 매직 넘버를 4로 줄였다.

LG는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치른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4위 kt wiz가 이날 패하면서 LG의 2위 매직 넘버는 6에서 4로 두 개가 줄었다.

시즌 130경기 만에 80승(2무 48패)을 거둔 LG는 81승을 거둬 정규리그 1위로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1994년 이후 두 번째로 80승을 달성했다.

올해 기록 풍년인 LG는 이미 구단 최초로 4시즌 연속 가을 야구 출전을 확정했고, 2승을 보태면 시즌 최다승 기록도 갈아치운다.

전날 롯데에 1-7로 완패한 LG는 이날도 롯데 선발 댄 스트레일리에게 5회까지 무득점으로 묶였다가 6회 귀중한 결승점을 뽑았다.

좌중간 안타로 출루한 선두 타자 김현수가 후속 채은성의 좌전 안타 때 불규칙하게 튀어 오른 공을 롯데 좌익수 잭 렉스가 뒤로 흘리자 3루까지 냅다 뛰어 무사 1, 3루 기회를 열었다.

남은 경기에서 총력전을 선언한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은 스트레일리를 내리고 왼손 김유영을 투입해 LG 좌타라인에 맞섰다.

LG의 오지환은 김유영에게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문보경이 1루수 앞 땅볼로 김현수를 홈에 불러들여 결승 타점을 올렸다.

선발 이민호가 6이닝을 산발 5피안타 무실점으로 역투한 뒤 김진성·정우영(이상 7회), 김대유·이정용(8회), 고우석(9회) 등 철벽 불펜이 팀 완봉승을 합작했다.

롯데는 대타 신용수의 2루타와 렉스의 우전 안타로 엮은 8회 무사 1, 3루 찬스가 아쉬웠다.

이대호가 3루수 직선타로 잡힌 데 이어 대주자 장두성이 1루에 귀루하지 못해 더블 아웃됐다. 전준우마저 2루수 뜬공으로 잡히는 등 진루타 한 방이 안 나왔다.

롯데가 포스트시즌에 오르지 못한다면 올 시즌 후 은퇴하는 이대호의 잠실구장 마지막 타석 결과는 3루수 직선타가 된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