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대통령 "한-캐나다 경제안보 공조 강화…광물자원 협력 구축"

송고시간2022-09-24 04:58

댓글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문…"캐나다의 AI, 한국의 디지털혁신 협력"

"北 비핵화 위해 긴밀 공조…인·태 전략수립 소통 확대"

공동기자회견 하는 윤석열 대통령
공동기자회견 하는 윤석열 대통령

(오타와=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캐나다 오타와 맥도날드경 빌딩에서 열린 한-캐나다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9.24 seephoto@yna.co.kr

(오타와=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한국과 캐나다가 '광물자원 협력'을 비롯해 경제안보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캐나다 수도 오타와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문을 통해 "양국은 규칙 기반 국제질서의 수호자이자 인도-태평양지역 중심국가"라며 "경제안보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세계적인 광물 생산국인 캐나다와 반도체·배터리 주요 생산국인 한국은 글로벌 공급망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팬데믹 이후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를 위해 양국 정부와 기업 간 광물자원 분야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국제질서 변화에 따른 충격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외교·산업당국 간 고위급 협의 채널을 통해 긴밀히 소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미래산업 성장 동력과 관련해선 "인공지능(AI) 선진국인 캐나다와 디지털 혁신국인 한국은 글로벌 디지털 전환을 위해 협력해가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탈(脫) 탄소 이슈에 대해서도 "양국 모두 2050탄소중립과 탈탄소 전환을 목표로 선언한 상황에서 청정수소 생산·보급 부문의 각자 강점을 바탕으로 높은 수준의 시너지를 도출해 나가기로 했다"며 "이를 위해 양국 관련부처 간 고위급 공동위원회도 활성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내년 수교 60주년을 맞아 인적·문화적 교류를 증진하고 양국 관계를 한 차원 더 도약하자는 데에도 공감대를 이뤘다.

윤 대통령은 "양국 국민 간 오랜 교류와 유대의 역사가 양국 관계 발전의 든든한 토대가 되었다는 데 공감했다"며 "풍성한 문화교류 행사 개최를 추진하고 2024~2025년을 '한-캐나다 상호 문화 교류의 해'로 지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전략적 협력 강화'에도 의견을 모았다.

윤 대통령은 "양국은 날로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한 비핵화를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며 "양국이 인도-태평양 전략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소통을 확대하고 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도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팬데믹, 공급망 교란, 기후변화 등 국제사회가 복합적 도전을 맞는 가운데 정상회담이 개최돼 의미가 크다"며 "양국이 공유하는 핵심 가치와 성과를 바탕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j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