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득점포 가다듬는 황의조 "골 열망 항상 있어…언젠가 터질 것"

송고시간2022-09-23 23:52

댓글

"새 팀서 경기 나서며 컨디션 올라오고 있어…조금만 집중하면 좋은 결과"

황의조 '아쉬워라'
황의조 '아쉬워라'

(고양=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과 코스타리카 축구 대표팀 평가전에서 한국 황의조가 득점에 실패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2022.9.23 dwise@yna.co.kr

(고양=연합뉴스) 최송아 이의진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앞둔 사실상 마지막 '모의고사' 중 첫 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한 축구 국가대표팀의 간판 공격수 황의조(올림피아코스)는 오랜 이적 과정을 매듭지은 이후 컨디션을 되찾고 있다며 골을 향한 의지를 다졌다.

황의조는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친선경기를 마치고 취재진을 만나 "최대한 기회를 더 많이 만들었어야 했고, 수비에서도 공격수들이 많이 도와주도록 얘기했어야 했다. 우리가 끝까지 쫓아간 건 긍정적인 부분이고, 계속 발전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이날 북중미의 강호 코스타리카와 2-2로 비겼다.

황희찬(울버햄프턴)이 선제골을 터뜨렸으나 이후 연이어 두 골을 내줘 끌려다녔고, 막판 손흥민(토트넘)의 프리킥 골에 힘입어 어렵게 무승부를 거뒀다.

대표팀은 이날 활발한 공격으로 득점 기회를 만드는 데선 상대를 압도했으나 결과에선 앞서지 못했다.

아쉽게 벗어난 황의조의 슛
아쉽게 벗어난 황의조의 슛

(고양=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과 코스타리카 축구 대표팀 평가전에서 한국 황의조의 슛이 코스타리카 골문을 벗어나고 있다. 2022.9.23 superdoo82@yna.co.kr

공격 선봉에 선 황의조로선 어깨가 무거워질 법한 부분이다.

프랑스 2부로 강등된 보르도를 떠나 최근 그리스 올림피아코스로 옮긴 황의조는 이번 시즌 들어 소속팀에서 아직 골 맛을 보지 못하고 있다. 이날은 후반 23분 골대 바로 앞 기회에서 크로스바를 맞힌 것이 특히 아쉽게 남았을 장면이다.

"이적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렸고, 중간에 부상도 있었다. 그런 과정에서 개인적으로는 아쉬운 부분들이 있었다"고 설명한 황의조는 "지금은 팀을 옮겼고, 경기도 계속 치러나가면서 컨디션이 올라오고 있다. 더 올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체력적인 부분도 좋아지고 있어서 골은 언젠가 터질 거로 생각한다"면서 "골을 넣고 싶은 열망이 항상 있으니 조금만 더 집중해서 잘하게 된다면 충분히 좋은 결과가 많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손흥민과의 호흡에 대해선 "서로 좋아하는 플레이를 잘 아니까 최대한 맞춰가려고 노력한다. 오늘도 최대한 편하게 할 수 있게 뒤로 많이 움직이며 공간을 만들어주려고 했다"며 "잘된 부분도 있는 만큼 계속 그렇게 얘기하며 뚫어나가겠다"고 밝혔다.

song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