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검찰, '경기도 대북 교류 행사' 관련 아태협 회장 소환조사

송고시간2022-09-24 00:26

댓글

2018∼2019년 당시 쌍방울, 행사 비용 수억원 지원…위법 여부 수사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쌍방울 그룹에 대한 전방위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검찰이 경기도와 대북 행사를 공동 개최한 민간단체 아태평화교류협회(아태협) 회장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수원지검 전경
수원지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쌍방울이 2018∼2019년 당시 행사 비용 수억원을 지원했는데, 검찰은 이 과정에서 위법 행위는 없었는지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는 이달 17일 아태협 회장 A씨를 소환 조사한 데 이어, 전날 아태협 직원 B씨를 조사했다.

검찰은 이들에게 아태협이 경기도와 추진한 대북 교류 사업을 쌍방울이 후원하게 된 경위 등을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태협은 2018년 11월과 2019년 7월 경기도와 필리핀 마닐라에서 각각 '아시아태평양의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를 경기도와 공동 주최했다.

일제 강제 동원의 진상규명과 성노예 피해 치유 방안 등이 논의된 당시 행사에는 남북한 대표단이 참석했다.

경기도가 이 행사에 예산 3억원을 투입했고, 쌍방울이 나머지 수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행사를 소관한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킨텍스 대표이사)는 부지사 재직 때 쌍방울로부터 법인카드 사용 등 명목으로 2억여원 가량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이 전 부지사는 2017년 3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쌍방울 사외이사로 지냈고, 그 이후인 2018년 8월부터 2020년 1월까지 도 평화부지사를 역임했다.

이 밖에 검찰은 쌍방울 그룹이 발행한 전환사채, 쌍방울과 관계회사가 보유한 계열사들의 전환사채 발행 및 매도 과정에서 횡령, 배임, 자본시장법을 위반한 사실이 있는지 수사 중이다.

또 해외에 체류 중인 쌍방울의 실사주인 전 회장을 비롯한 계열사 임직원의 신병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검찰은 이들의 출국과 체류를 지원한 혐의(범인도피)로 일부 임직원도 조사 중이다.

한편 정치권에서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고발 사건도 쌍방울에 대한 여러 갈래 수사 중 하나다.

yo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