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해외 금융자산 팔면 인센티브…7천억불 환류방안 찾는다

송고시간2022-09-25 05:31

댓글

외환보유액 2배 육박 대외 금융자산…국내로 되돌려 환시 안정 유도

정부, 민간자산 환류방안 검토…장단기 과제 순차 발표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정부가 7천억 달러를 넘어선 민간의 해외 금융자산을 국내로 되돌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해외로 향하는 자본의 흐름을 환류시켜 가파른 원/달러 환율 상승세에 제동을 걸겠다는 것이다.

2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외환당국이 민간 대외자산을 국내로 환류시킬 제도적 방안을 검토 중이다.

외환당국 관계자는 "외환보유액 말고 민간 차원에서 보유한 순대외자산이 현재 7천억 달러를 넘는다"면서 "원/달러 환율이 1,400원을 넘는 등 원화 약세가 심각한 상황에서 이들 자산이 외환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적인 방향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민간이 해외에서 자산을 보유하는 다양한 원인이 있는 만큼 이런 요인에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변수를 당국 차원에서 들여다보고 제도적 개선 방안을 찾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순대외금융자산은 한국이 보유한 대외금융자산에서 금융부채를 뺀 개념이다. 쉽게 말해 우리 국민의 해외 금융투자 자산이다.

올해 2분기 기준 한국의 순대외금융자산은 7천441억 달러다.

2008년 금융위기 당시만 해도 대규모 적자였지만 2014년 3분기 말 기준 흑자(128억 달러)로 돌아선 이후 8년도 안 되는 시간 동안 60배 가까이 늘었다. 이른바 '서학개미'로 대표되는 해외투자 바람을 타고 우리 국민의 해외 금융투자는 점차 우상향 곡선을 그리는 분위기다.

[그래픽] 순대외금융자산 추이
[그래픽] 순대외금융자산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해외 금융자산 팔면 인센티브…7천억불 환류방안 찾는다 - 3

이런 흐름 속에서 한국의 순대외금융자산은 8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4천364억 달러)의 2배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외환시장이 출렁일 때 외환보유액으로 스무딩 오퍼레이션(미세조정)에 나서듯 순대외금융자산도 역할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는 이유다.

역으로 그동안 급증한 대외금융자산은 달러 수요를 높여 물밑에서 원/달러 환율을 끌어올리는 수급 요인으로 작용하기도 했다. 돌덩이가 차곡차곡 쌓이며 수조의 수위를 올리는 역할을 했던 것이다.

이런 측면에서 대외금융자산은 환류뿐 아니라 불어나는 속도만 늦춰도 가파른 원/달러 환율 상승세에 도움이 된다.

외환당국은 이런 측면에서 경제주체가 대외금융자산을 팔고 자금을 국내로 유입시킬 때 어떤 인센티브를 줄 수 있는지 고민하고 있다.

원/달러 환율 1,100원 선을 기준으로 보면 현 상황에서 환율로만 20% 이상 평가익을 기록한 대외금융자산을 차익실현하고 국내로 들여오는 것을 돕겠다는 것이다.

기업이나 금융사들이 해외에 보유한 자금을 국내로 들여오거나 외국계 기업이 국내로 자금을 들여올 때 금융·세제 등 측면에서 혜택을 주는 방안도 살펴보고 있다.

상황이 좀 더 심각해질 경우 해외 금융투자에 대해 일종의 제동을 거는 방안도 모색할 수 있다.

외환당국 관계자는 "당국은 현 상황을 넓고 긴 시계로 보고 있다"면서 "외환시장을 안정시킬 수 있는 다양한 제도적 개편 방안을 단기, 중장기로 나눠 하나씩 때를 맞춰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픽] 원/달러 환율 추이(종합)
[그래픽] 원/달러 환율 추이(종합)

[연합뉴스 자료그래픽]

spee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