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머스크, 이란의 인터넷 차단에 "스타링크 활성화"

송고시간2022-09-25 06:17

댓글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우주 기업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이란의 인터넷 차단에 맞서 스타링크 위성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머스크는 24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가 이란의 인터넷 자유를 확대하겠다는 온라인 성명을 발표하자 트위터에 "액티베이팅 스타링크(Activating Starlink)"라고 썼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이란 정부의 검열에 대응하고 이란 국민의 인터넷 자유와 정보의 자유를 증진하기 위한 조처를 했다"고 밝혔고, 머스크는 여기에 스타링크를 활성화한다는 댓글을 달았다.

스타링크는 스페이스X의 저궤도 위성 인터넷 서비스로, 아직 온라인망이 활성화되지 않은 세계 곳곳에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 2월 러시아가 침공한 우크라이나에도 스타링크의 위성 인터넷이 들어갔다.

앞서 머스크는 19일 이란에 스타링크를 제공하기 위해 미국 정부에 제재 면제를 요청할 것이라고 했고, 나흘 뒤 재무부는 대(對)이란 제재 지침 개정을 발표했다.

새 지침은 미국 등의 사업자가 이란과 거래할 수 있는 품목에 소셜미디어 플랫폼, 화상회의 프로그램, 이란 정부의 인터넷 검열과 감시를 막는데 필요한 서비스, 바이러스 및 악성프로그램 대응 소프트웨어 등을 추가했다.

이란의 22세 여성 마흐사 아미니는 히잡을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 조사를 받다 지난 16일 숨졌고, 책임 규명 등을 요구하는 시위가 확산하자 이란 당국은 SNS 사용을 차단하는 등 인터넷 접속을 막았다.

jamin7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