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사태 뒤 '초중고 수학여행' 다시 경주로 몰린다

송고시간2022-09-25 09:19

댓글

9∼10월 전국 91개교 1만 명 방문

불국사
불국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주=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역사문화도시인 경북 경주에 가을철 초·중·고교 수학여행단이 몰리고 있다.

25일 경주시에 따르면 9월과 10월 경주 수학여행을 위해 '안심 수학여행 서비스'를 신청한 학교가 전국 91개교(1만593명)에 이른다.

안심 수학여행 서비스는 수학여행단이 경주시에 일정을 공문으로 발송하면 여행 전 해당 학교가 이용할 숙박시설과 음식점을 사전 점검해 결과를 알려주는 제도다.

2017년 도입 이후 매년 60여 건에 달하던 안심 수학여행 서비스 신청은 코로나19 발생으로 2020년에는 1건도 없었고 2021년에는 5건에 불과했다.

올해 들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1박 2일, 2박 3일 일정으로 경주로 수학여행을 계획하는 초·중·고가 다시 크게 늘었다.

시는 이에 발맞춰 수학여행을 오는 학생들 맞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숙박시설과 음식점, 주요 사적지 등 관광지에 대한 안전 등 점검을 강화하고 숙박 단지에 음주 감지·측정기를 비치해 수학여행 대표 인솔자가 관광버스 운전기사를 상대로 음주 여부를 측정한 후 투어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안심 수학여행 서비스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수학여행을 계획하는 학교는 사전에 이용할 숙소와 식당 등에 대한 안전 점검 신청서를 작성해 경주시에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경주시 관광컨벤션과(☎054-779-6832)로 문의하면 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최고의 수학여행지인 역사문화도시 경주를 안심하고 많이 찾아달라"고 말했다.

경주 황룡사지 조명등 설치
경주 황룡사지 조명등 설치

(경주=연합뉴스) 경북 경주시가 9월 1일부터 구황동 사적 6호 '황룡사지' 탐방로 조명등을 정식 운용한다고 31일 밝혔다. 사진은 경주 황룡사지 탐방로 조명등. 2022.8.31 [경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har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