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상반기 상용근로자 평균월급 384만원…작년 대비 6.1%↑"

송고시간2022-09-25 12:00

댓글

경총 "기업규모·업종별 격차 커…고액성과급은 상대적 박탈감 줘"

근로자 월급 (CG)
근로자 월급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올해 1~6월(상반기) 상용근로자 임금이 전년 동기 대비 6.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용근로자는 고용계약 기간이 정해지지 않았거나 1년 이상인 임금근로자를 뜻한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25일 '2022년 상반기 규모 및 업종별 임금인상 현황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올해 상반기 근로자 월평균 임금총액은 384만8천원으로, 작년 상반기(362만8천원) 대비 6.1% 올랐다. 작년 상반기 임금인상률인 4.2%보다 1.9%포인트(p) 높은 수치다.

정액급여(기본급과 통상적 수당) 인상률은 4.1%였지만, 특별급여(성과급과 상여금 등) 인상률은 19.1%로 매우 높았다.

300인 이상 사업체의 월평균 임금총액 인상률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9.8%로 크게 올랐지만, 300인 미만 사업체의 인상률은 4.8%에 그쳤다.

[그래픽] 상용근로자 임금 인상률 현황
[그래픽] 상용근로자 임금 인상률 현황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업종별로 보면 인상률이 가장 높은 업종은 8.5%인 제조업으로 조사됐다. 전문·과학·기술업(7.2%), 금융·보험업(6.8%)이 뒤를 이었다.

가장 낮은 업종은 수도·하수·폐기물·원료재생업으로 1.6%에 불과했고, 교육서비스업도 2.2%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경총은 규모·업종별 임금 차이가 벌어진 것에 대해 성과급과 상여금 등의 특별급여 인상률의 폭이 커지고, 기업별 차이도 벌어졌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하상우 경총 경제조사본부장은 "성과급을 비롯한 특별급여 격차가 규모·업종별로 매우 크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고액의 성과급이 그렇지 못한 기업의 근로자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주고 사회적 격차를 한층 심화시킬 수 있는 만큼 합리적 수준에서 조정·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2022년 상반기 상용근로자 월평균 임금총액 인상률
2022년 상반기 상용근로자 월평균 임금총액 인상률

[한국경영자총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