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프레지던츠컵 3일째 2승 거둔 김주형 "색다르고 즐거운 경험"

송고시간2022-09-25 11:15

댓글

포섬매치 함께 출전한 이경훈 "주형이는 에너자이저 토끼" 극찬

승리 확정 뒤 김시우(오른쪽)와 함께 포효하는 김주형
승리 확정 뒤 김시우(오른쪽)와 함께 포효하는 김주형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프레지던츠컵 이틀째 경기에서 승점 2-8로 뒤진 인터내셔널 팀을 구한 선수는 이번 대회 최연소 참가자인 김주형(20)이었다.

김주형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경기에서 혼자 2승을 거두며 인터내셔널 팀의 5-3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오전 두 명이 한 개의 공을 번갈아 치는 방식으로 치러지는 포섬매치에 맏형 이경훈(31)과 함께 출전한 김주형은 세계 1위 스코티 셰플러와 샘 번스 조를 2홀 차로 꺾었다.

김주형은 11번 홀(파4)에서 이경훈이 티샷으로 원 온에 성공하자 11m의 이글 퍼트를 성공시켜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기세를 올린 김주형은 오후에 열린 포볼매치에서도 맹활약하며 팀에 1승을 더 보탰다.

두 명의 선수가 각자 볼로 플레이해서 더 나은 스코어를 팀 성적으로 삼는 포볼매치에 김시우(27)와 함께 출전한 김주형은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3m 버디 퍼트를 넣어 패트릭 캔틀레이·잰더 쇼플리에 극적인 1홀 차 승리를 이끌었다.

승리를 확정한 김주형은 모자를 벗어 던지며 김시우에게 뛰어가 안기며 기쁨을 나누기도 했다.

혼자서 하루에 2승을 올린 김주형은 경기 뒤 "어제 캔틀레이·쇼플리에 3홀 차로 졌는데 오늘은 정말 이기고 싶었다"면서 "승리를 결정하는 퍼트를 성공해서 정말 즐겁고, 팀에 승점을 보태서 너무 좋다. 이 기억이 평생 갈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시우와 함께 한 승리 세리머니에 대해선 "팀에 에너지를 불어 넣고 미국 관중들이 우리를 응원하게 하고 싶었다"며 "그래서 세리머니도 크게 한 것이다. 정말 색다르고 즐거운 경험이다"고 밝혔다.

김주형과 함께 경기를 치른 형들도 김주형을 극찬했다.

이경훈은 "김주형은 마치 광고에 나오는 에너자이저 토끼 같다. 지치지 않고 앞으로만 나간다"며 "이번 대회 최고 스타다. 조만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도 인기 스타가 될 것 같다"고 칭찬했다.

김시우도 "(김)주형이와 함께 오후에 경기를 한다고 해서 기뻤다"면서 "오늘 정말 넘치는 에너지를 보여줬다. 그래서 나도 경기 하는데 힘이 나고 이기고 싶은 마음이 커졌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2승 2패를 기록한 김주형은 26일 치러지는 대회 최종일 일대일 매치플레이에선 맥스 호마와 승부를 펼친다.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