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립대 학생 도서대출, 4년 만에 절반 수준으로 감소

송고시간2022-09-25 11:19

댓글

민형배 "전자책 등 독서패턴 반영한 환경 구축해야"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지역 거점 국립대 재학생의 1인당 평균 도서 대출이 4년 전과 비교해 절반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무소속 민형배 의원이 전국 10개 지역거점 국립대로부터 받은 재학생 1인당 평균 도서 대출 현황에 따르면, 2021년 재학생 1인당 평균 종이책 대출 건수는 3.25권이었다.

2017년 6.35권에 비해 3.1권이 줄었다.

국립대 재학생들의 도서 대출은 2017년 6.35권, 2018년 5.76권, 2019년 5.41권, 2020년 3.36권, 지난해 3.25권으로 계속 감소세다.

2017년 대비 지난해 재학생 1인 평균 도서 대출 감소율이 가장 높은 곳은 충북대로, 5.4권에서 1.8권으로 66.7% 줄었다.

충남대학교(64.8%)와 부산대학교(57.1%)도 감소율이 높았다.

서울대는 재학생 1인당 평균 도서 대출이 2017년 12.3권에서 지난해 6.32권으로 48.6% 줄었다.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수업이 가파른 감소세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기준 재학생 1인당 대출 권수가 가장 적은 곳은 강원대(1.6권)로 나타났다.

민형배 의원은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수업 영향이 있다고 해도 전체적으로 봤을 때 독서량은 계속 줄어드는 추세"라며 "디지털 매체가 익숙한 학생들의 독서패턴을 반영해 전자책 등 독서환경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질의하는 민형배 의원
질의하는 민형배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무소속 민형배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장상윤 교육부 차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2022.8.22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