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前기재차관 "위기때 금 모으던 국민이 외국인보다 달러 더 산다"

송고시간2022-09-26 06:01

댓글

김용범 전 차관 "자국 통화 약세 베팅 너무 쉽게 열어줘"

"당국이 백방으로 뛰어야 환시 방어력 믿고 사재기도 자제"

무서워지는 환율
무서워지는 환율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2022.9.22 xyz@yna.co.kr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김용범 전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투기적 목적으로 달러를 사재기하는 사람들에게 쓴소리를 했다.

해외자산 투자를 비난하긴 어렵지만 원/달러 환율이 1,400원까지 오른 상황에서 환투기가 적절하냐는 것이다.

적절한 제도적 제한을 가하지 않은 외환 당국도 비판했다.

26일 관가에 따르면 김 전 차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일본과 우리나라를 비교해보면 일본은 단 한 차례도 금리를 인상하지 않아 미국과 금리 역전 현상이 극심한데도 엔화는 원화보다 약간 더 절하되는 데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기준금리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상단 기준으로 0.25%에서 3.25%로 3%포인트 올라갔다. 같은 기간 한국의 기준금리 인상 폭은 0.5%에서 2.5%로 2%포인트에 그치고 있다. 일본은행은 단기금리를 -0.1%로 동결 중이다.

지난해 연말 대비 이달 23일 종가로 보면 달러 대비 엔화의 절하율은 24.5%, 원화는 18.5%로 6%포인트 격차가 난다.

[그래픽] 원/달러 환율 추이(종합)
[그래픽] 원/달러 환율 추이(종합)

[연합뉴스 자료그래픽]

김 전 차관은 기준금리 조정폭과 비교해 달러 대비 엔화의 절하폭이 상대적으로 크지 않은 데 대해 "기축통화로서 엔화의 저력과 대외 순자산이 우리보다 월등히 많은 일본의 사정도 작용하겠지만 내국인의 달러 사재기 규모에서 큰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차관은 "지금 국면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달러를 사는 사람이 우리나라 사람들"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올해 시장에서 투자로 돈을 번 사람들은 결국 달러 아니면 원자재"라면서 "경제를 좀 안다는 사람들과 대화해보면 달러 사서 돈을 벌었다는 사람이 많다"고 설명했다.

그는 "1997년 외환위기 때 금을 모아서 나라를 구하자고 나섰던 국민들이 이번에는 한국물을 팔고 떠나는 외국인보다 더 맹렬한 기세로 달러를 사들이기에 바쁘다"고 비판했다.

이어 "외환 자유화 시대에 내국인이 해외자산에 투자하는 것은 자연스럽고 비난할 일도 아니지만, 지금과 같이 심리가 중요한 시기에 내국인이 제일 발 빠르게 자국 통화 약세에 베팅하는 길이 너무나도 쉽고 무제한으로 열려 있다는 것은 재고해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달러 사재기를 적절히 제한하지 않은 당국도 비판을 피해 가기 어렵다고 지적한 것이다.

김 전 차관은 "외환 자유화가 된 것은 맞지만 지금과 같은 때에는 당국이 외환 수급을 점검해보고 유출 요인을 최소화할 방법을 백방으로 찾아야 할 때"라면서 "그런 비장한 인식과 움직임이 있어야 내국인도 당국의 방어 능력을 믿고 달러 사재기를 자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1987년 행정고시 30회로 공직에 입문한 김 전 차관은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기재부 제1차관을 거친 대표적인 금융·경제 정책통이다.

세계은행에서 5년간 선임 재무 전문가로서 재직한 그는 코로나19 경제위기를 국내에서 가장 먼저 예측한 국제금융전문가이기도 하다.

김 전 차관은 현재 블록체인 투자업체 해시드의 컨설팅·리서치 자회사인 해시드오픈리서치(HOR)의 대표로 재직 중이다.

김용범 기재부 1차관
김용범 기재부 1차관

[기획재정부 제공]

spee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