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SSG 모리만도, LG와 최종전서 7이닝 무자책 호투…3연승 기대

송고시간2022-09-25 16:31

댓글
SSG 선발투수 모리만도
SSG 선발투수 모리만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5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1회초 SSG 선발투수 모리만도가 역투하고 있다. 2022.9.25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프로야구 SSG 랜더스의 좌완 외국인 투수 숀 모리만도(30)가 경기 전 '최근 너무 잘나가 우려된다'는 김원형 감독의 걱정을 불식시키는 호투를 선보였다.

모리만도는 25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리 LG 트윈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3피안타 5탈삼진 1실점(무자책점)을 기록했다.

모리만두의 호투에 힘입어 1위 SSG는 2위 LG와의 시즌 최종전에서 8회 현재 2-1로 앞서고 있다.

이대로 SSG가 승리를 지켜내면 LG와의 격차를 5.5게임으로 벌려 정규시즌 1위 확정을 위한 매직넘버를 4로 줄이게 된다.

모리만도는 지난 14일 롯데 자이어츠전 이후 3경기 연속 7이닝 이상 투구 및 승리(8승)를 챙긴다.

치열한 1·2위 싸움의 중요한 길목에서 만난 LG와 경기에 선발로 나선 모리만도는 최고 구속 149㎞의 직구와 커브, 커터를 섞어 던지며 LG 타선을 압도했다.

1회부터 4회까지 단 한 명의 타자에게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고 퍼펙트 투구를 이어갔다.

4회 2사에선 LG 4번 타자 김현수를 상대로 시속 148㎞ 직구를 던져 루킹 삼진을 잡아내며 포효했다.

5회에 2사 후 문보경에서 이날 첫 피안타를 허용한 뒤 후속 타자 이재원에게 볼넷을 내주며 위기에 처했다.

하지만 다음 타자 유강남을 3루수 땅볼로 잡아내며 실점하지 않았다.

SSG 선발투수 모리만도
SSG 선발투수 모리만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5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1회초 SSG 선발투수 모리만도가 역투하고 있다. 2022.9.25 tomatoyoon@yna.co.kr

6회도 삼자 범퇴로 마무리한 모리만도는 7회 선두타자 김현수에 이어 채은성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지만, 오지환을 삼진으로 잡아내며 한숨 돌렸다.

다음 타자 문보경에게 땅볼을 유도하며 7회도 무실점으로 넘어갈 수 있는 상황을 만들었지만, 1루수 최주환이 포구 실책을 저질렀고 그 틈을 타 2루 주자 김현수가 홈을 밟았다.

7회까지 106개의 공을 던진 모리만도는 8회 노경은과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