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최종일 한국 선수들 3승 했지만…프레지던츠컵 골프 미국 9연승

송고시간2022-09-26 07:29

댓글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미국의 토머스를 꺾고 기뻐하는 김시우(오른쪽)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미국의 토머스를 꺾고 기뻐하는 김시우(오른쪽)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대회 마지막 날 한국 선수들이 싱글 매치 플레이에서 3승을 따냈지만 프레지던츠컵 골프 대회에서 미국이 최근 9연승의 절대 강세를 이어갔다.

26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파71·7천571야드)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 골프 대회 마지막 날 싱글 매치 플레이에서 인터내셔널 팀 소속의 한국 선수들은 3승 1패로 선전했다.

1번 주자로 나선 김시우(27)가 미국의 저스틴 토머스를 1홀 차로 물리쳤고, 임성재(24)는 캐머런 영을 역시 1홀 차로 제쳤다.

이경훈(31)도 빌리 호셜을 3홀 차로 따돌리고 한국 선수 3연승을 이어갔으나 팀의 막내 김주형(20)이 맥스 호마에게 1홀 차로 패하면서 이날 한국 선수들의 성적은 3승 1패가 됐다.

이경훈
이경훈

[AFP=연합뉴스]

미국과 인터내셔널 팀의 남자 골프 대항전인 프레지던츠컵 올해 대회는 최종 점수 17.5-12.5로 미국이 승리했다.

미국은 2005년부터 9연승을 달리며 통산 전적 12승 1무 1패의 압도적인 우위를 이어갔다.

미국에서 열린 경기는 미국이 8전 전승을 거뒀고, 인터내셔널 팀의 마지막이자 유일한 승리는 1998년 호주 대회로 계속 남게 됐다.

무승부는 2003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에서 나왔다.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미국의 호마에게 1홀 차로 패한 김주형(오른쪽)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미국의 호마에게 1홀 차로 패한 김주형(오른쪽)

[AFP=연합뉴스]

전날 경기까지 11-7로 앞서 있던 미국은 이날 7번째 경기에 출전한 잰더 쇼플리가 코리 코너스(캐나다)를 1홀 차로 꺾으면서 15.5-9.5를 만들고 우승을 확정했다.

이번 대회에는 인터내셔널 팀의 12명 가운데 한국 선수가 4명이나 돼 역대 최다를 기록, 국내 팬들의 관심이 예전에 비해 더욱 컸다. 한국 선수 4명에 최경주(52)가 부단장까지 맡았다.

한국 선수들은 인터내셔널 팀이 따낸 승점 12.5점의 절반인 6.25점(2인 1조 경기는 따낸 승점 절반으로 계산)을 합작하며 선전했다.

김시우가 3승 1패를 기록했고, 임성재는 2승 1무 2패의 성적을 냈다.

이경훈은 2승 1패, 김주형은 2승 3패로 프레지던츠컵 데뷔전을 마쳤다.

인터내셔널 팀에서 3승을 거둔 선수는 김시우가 유일하다.

임성재의 경기 모습.
임성재의 경기 모습.

[AFP=연합뉴스]

미국에서는 조던 스피스가 혼자 5승을 쓸어 담으며 이번 대회 가장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호마도 4전 전승을 달성했다.

한국 선수들은 인터내셔널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지만 막내 김주형이 사흘째 오후 경기 마지막 홀에서 버디 퍼트를 넣고 인상적인 세리머니를 펼치는 등 팬들에게 볼거리를 선사했다.

다음 프레지던츠컵 대회는 2024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릴 예정이다.

email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