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민의힘 서울시의원, "'윤대통령 비속어' 왜곡보도" MBC 고발

송고시간2022-09-26 09:33

댓글
국민의힘 이종배 서울시의원, '허위보도' 의혹 MBC 고발
국민의힘 이종배 서울시의원, '허위보도' 의혹 MBC 고발

[촬영 김치연]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MBC가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에서 불거진 '비속어 논란'을 보도하는 과정에서 관련 영상에 왜곡된 자막을 달았다는 의혹으로 고발당했다.

국민의힘 이종배 서울시의원은 26일 오전 서울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대통령 발언과 관련해 허위 방송한 MBC 박성제 사장, 편집자, 해당 기자 등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MBC는 윤 대통령이 지난 22일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떠날 때 주변 참모진에게 말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도하며 '(미국)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자막을 달았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고 말한 것이며, 미 의회가 아닌 우리 국회를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의원은 "일반적으로 미국 입법부는 '의회'라고 부르지 '국회'라 부르지 않는다"며 MBC 측이 사실을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익을 위해 순방 중이던 윤 대통령 발언에 대해 사실확인을 거치지 않고 특정 자막을 넣어 단정적으로 보도한 것은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혐의의 고의가 있다"고 부연했다.

이 의원은 MBC 최초 보도 전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먼저 해당 발언을 언급한 것을 두고 민주당과 MBC 간 유착 의혹을 제기하며 조만간 박 원내대표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자유대한호국단 등 보수 시민단체도 이날 MBC 기자 등과 박 원내대표를 각각 정보통신망법 및 형법상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했다.

chi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