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주호영 "MBC 행태 도저히 두고 보기 어려워…여러 조치 취할 것"

송고시간2022-09-26 09:42

댓글

"비속어 프레임 씌우며 사실관계 확인 안해…공중파 공정방송이라 할수 있나"

"해외 순방 논란, 외교 참사 아닌 정치 참사…'48초 만남' 악의적·의도적 폄훼"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9.26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최덕재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서 불거진 '비속어 논란' 등과 관련해 "MBC의 행태는 이대로 도저히 두고 보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번 순방 보도에서 최초로 대통령의 비속어 프레임을 씌운 MBC는 사실관계 확인이라는 기본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MBC 최초 보도처럼 미국을 지칭하는 단어였다면 한미 관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더 철저한 확인이 필요한데 MBC는 이런 확인 과정을 생략하고 자의적이고 매우 자극적인 자막을 입혀서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미 동맹을 해치고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해할 수 있는 이런 보도를 무책임하게 제대로 된 사실 확인조차도 없이, 더구나 사실 확인 때까지 보도를 자제해 달라는 요청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왜곡해서 자막을 입혀서 보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그렇지 않아도 MBC는 서울시장 선거 과정에서 생태탕 보도, 경찰 사칭, 야당 대선 후보 부인 녹취록 방송 등 정치적 중립성과 취재 윤리를 무시한 보도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사례가 한두 번이 아니다"며 "어떻게 공중파 민영방송, 공정방송이라고 할 수 있겠나"라고 깎아내렸다.

이어 "사실 왜곡, 흠집내기식 보도 행태는 국익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언론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훼손할 따름"이라며 "MBC에 대해서는 항의 방문과 경위 해명 요구 등 우리 당이 취할 수 있는 여러 조치들을 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또 야당을 겨냥해 "국익을 확대하기 위한 대통령의 노력과 성과들이 야당의 온갖 흠집 내기로 묻힌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며 "이번 대통령의 해외 순방 논란은 외교 참사가 아닌 정치 참사라고 규정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진짜 외교 참사는 주일 한국 대사로 부임하고도 1년 6개월 동안이나 일본 외무성 장관조차 만나지 못한 사례일 것"이라며 "대한민국 대통령 수행기자단이 중국 측에 폭행을 당했지만, 항의 한마디 하지 못한 이런 것이 외교 참사"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의 이번 3개국 순방은 자유라는 보편 가치를 중심으로 한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 경제 안보를 더욱 공고히 한 계기였다"며 "영국에서는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으로 추모의 예를 갖추고 캐나다와는 자원과 반도체 협력을 강화하는 등 포괄적 전략동반자 관계로 격상했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정권이 완전히 무너뜨려서 근 3년 만나지조차 못했던 한일 정상이 마주 앉은 것은 한일관계 정상화의 첫발을 떼는 큰 진전이었다"며 "특히 한미 정상 약식 회동을 통해서 IRA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대한 우리의 우려를 전하고 한미가 중요한 핵심 동맹임을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때문에 '48초 만남' 운운은 매우 악의적이고 의도적인 폄훼가 아닐 수 없다"며 "무려 193개국의 대표단이 참석한 가운데 미국이 정식 양자 회담을 한 국가는 영국과 필리핀뿐이며, 약식 회동을 한 국가도 우리나라와 일본 프랑스뿐이라는 것이 엄연한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gee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