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홍근 "尹, 박진 해임해야…오늘까지 결단 안하면 해임안 발의"

송고시간2022-09-26 10:33

댓글

"김성한·김태효·김은혜 등 '외교·안보 참사 트로이카' 전면 교체해야"

尹 출근길 문답에는 "진실 은폐하며 언론 겁박하는 적반하장"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수원=연합뉴스) 고동욱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에 발생한 '비속어 논란' 등과 관련, "순방 총책임자인 박진 외교부 장관을 즉각 해임하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김태효 안보실 1차장·김은혜 홍보수석 등 '외교·안보 참사 트로이카'를 전면 교체하라"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윤 대통령이 만약 오늘까지도 결단을 내리지 않는다면 민주당은 무너진 국민 신뢰를 회복하고 대한민국 외교정책을 바로잡기 위해 내일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윤 대통령의 출근길 약식 문답 발언에 대해서는 "온 국민은 대통령의 진솔한 사과를 기대했건만 대국민 사과는 끝내 없었다"며 "'사실과 다른 보도, 진상이 확실히 밝혀져야' 등 진실을 은폐하며 언론을 겁박하는 적반하장식 발언을 이어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을 향해 "정녕 국민이 두렵지 않느냐"며 "말 한마디로 천냥 빚도 갚는다는데, 겹겹이 거짓말로 불신이라는 감당 못 할 빚을 국민께 안겼다"고 했다.

그는 "국민과 언론을 상대로 한 협박 정치는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전행위"라며 "윤 대통령이 직접 해결해야 한다. 스스로 논란이 된 발언을 솔직히 해명하고 국민께 사과부터 하라"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을 겨냥해서도 "민주당은 대통령의 실언에 대해 정쟁할 의사가 추호도 없다"며 "국정에 무한 책임이 있는 여당이라면 반이성적 충성 경쟁에 몰두할 것이 아니라 외교·안보라인의 문책과 전면교체를 야당에 앞서 요구하는 것이 순리"라고 말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