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슈퍼 태풍 '노루' 필리핀 수도권 강타…침수·정전 피해 속출

송고시간2022-09-26 11:18

댓글

루손섬, 학교 수업·공공기관 업무 중단…주민 8천300명 대피

태풍 '노루' 피하는 필리핀 시민들
태풍 '노루' 피하는 필리핀 시민들

(불라칸 로이터=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필리핀 북부 불라칸주 산미구엘에서 한 시민이 침수된 자신의 집에서 식료품을 챙겨 나오고 있다. 16호 태풍 '노루'가 전날 필리핀 북동부에 상륙한 가운데 필리핀 당국은 피해 지역의 학교 수업과 정부 업무를 일시적으로 멈춘다고 밝혔다. 2022.9.26 alo95@yna.co.kr (끝)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슈퍼 태풍 '노루'가 필리핀 수도권 부근을 관통하면서 곳곳에서 침수 및 정전 피해가 발생했다.

26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 및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풍 노루는 전날 오후 5시 30분 수도 마닐라에서 60㎞ 동쪽에 위치한 케손주 폴릴로섬의 부르데오스 자치구에 상륙했다.

최대 풍속이 시속 195㎞에 달한 노루는 필리핀 상륙 후 세력이 다소 약화됐다.

그러나 강풍과 폭우로 인해 영향권 지역의 전신주들이 쓰러지면서 여러 곳에서 전기가 끊기고 가옥들이 물에 잠겼다.

여객기와 여객선 운항도 대거 취소됐으며 버스 등 대중교통 운행도 차질을 빚었다.

또 필리핀 전체 인구 1억1천만명의 절반 가량이 거주하는 본섬인 루손섬은 학교 수업과 공공기관 업무가 잠정 중단됐다.

수도권인 마닐라 부근도 곳곳에서 침수 피해가 발생했고 증권거래소도 이날 하루 문을 닫았다.

필리핀은 매년 20개 안팎의 태풍이 지나가면서 농작물 유실과 가옥 침수 등의 피해가 자주 발생한다.

지난 2013년 11월에는 대형 태풍 '하이옌'으로 인해 7천300여 명이 숨지거나 행방불명됐다.

올해 4월에도 열대성 태풍 '메기'의 영향으로 산사태와 홍수 등 피해가 잇따라 최소 175명이 사망하고 170명이 실종됐다.

노루는 현재 필리핀을 빠져나와 남중국해로 이동했으며 베트남 동쪽으로 진행하면서 세력이 점차 약화될 걸로 전망된다.

bums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