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시 이어 경기도도 내년 상반기 택시요금 인상

송고시간2022-09-27 06:15

댓글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서울시의 택시요금이 내년 2월께 인상 예정인 가운데 경기도 택시요금도 내년 상반기 오를 전망이다.

오르는 택시요금…승차난 해소에 도움 될까 (CG)
오르는 택시요금…승차난 해소에 도움 될까 (CG)

[연합뉴스TV 제공]

27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는 내년 초 '택시요금 조정 용역'을 한 뒤 용역 결과를 토대로 기본요금 인상을 위한 공청회, 도의회 의견 청취,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거쳐 상반기 인상 폭을 확정할 방침이다.

인상 폭은 서울시 수준으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22일 택시 기본요금을 3천800원에서 4천800원으로 올리는 내용의 '서울시 택시요금 조정안'이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를 통과한 바 있다.

서울시의 조정안은 택시 운송 수익을 높여 배달업 등 다른 직종으로 이탈한 택시 기사의 복귀를 유도하는 등 궁극적으로 택시 공급을 늘리기 위한 대책을 담은 것으로 인상안이 최종 확정되면 내년 2월부터 적용된다.

경기도와 서울시, 인천시는 그간 정책 협의를 통해 동일한 금액 또는 비슷한 수준으로 택시요금을 인상한 바 있어 경기도의 택시요금도 서울시와 비슷한 수준에서 인상 폭이 결정될 전망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내년 상반기 택시요금을 인상하게 될 것"이라며 "용역 결과가 나와야 인상 폭의 윤곽이 나오겠으나 택시요금 인상 절차를 진행 중인 서울시와 비슷한 수준에서 인상 폭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2019년 5월 4일 3천 원이던 택시 기본요금을 3천800원으로 800원 인상한 바 있으며, 그간 물가 상승 등을 고려해 택시요금 인상을 자제해왔다.

wyshi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