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기 버스노조 파업 출정식…"협상 결렬 시 30일부터 총파업"

송고시간2022-09-26 15:11

댓글

오는 29일 최종 조정회의…도내 버스노선 92% 운행 중단 위기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경기도 전체 노선버스의 90% 이상이 속한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이하 노조협의회)가 오는 29일 열리는 경기지방노동위원회(지노위) 최종 조정회의를 앞두고 26일 총파업 출정식을 했다.

집회 현장
집회 현장

[촬영 권준우]

협의회는 최종 조정회의에서도 노사 협상이 결렬될 경우 오는 30일 첫 차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출정식은 오후 2시 경기도청 옆 도로에서 조합원 3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50인 이상 야외행사의 마스크 착용 의무가 이날부터 해제됐지만, 출정식 주최 측은 다수의 시민과 접촉해야 하는 버스 운전사 특성을 고려해 집회가 진행되는 동안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다.

참석자들은 '준공영제 전면시행 쟁취, 공공버스 임금차별 철폐'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투쟁 구호를 연이어 외쳤다.

노조협의회는 투쟁 결의문을 통해 "경기도 버스 노동자들은 교통사고를 당해도 징계를 걱정하며 휴식과 휴일이 없는 삶을 살고 있다"며 "필수 노동자로 지정됐으면서도 터무니없는 저임금에 인간 이하의 대접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동연 지사는 후보 시절 도민의 숙원인 준공영제 전면 시행을 공약했지만 지금 와서는 부분 시행으로 말을 바꾸고 있다"며 "버스는 공공재이며, 공공의 안전을 위해 준공영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임을 경기도는 분명하게 인식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용자 단체인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의 미온적인 협상 태도를 꼬집는 발언도 이어졌다.

노조협의회는 "사측은 수익구조만을 핑계 삼아 경기도에만 책임을 전가할 뿐 대안 제시는 하지 않고 있다"며 "이대로 협의가 계속 불발된다면 부득이 파업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협의회는 사측과의 단체 교섭이 최종 결렬됨에 따라 지난 14일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조정을 신청했다.

지난 20일에는 소속 조합원 1만5천여명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투표를 벌여 97.3%의 찬성률로 파업을 가결했다.

이번 교섭에 참여하고 있는 47개 버스업체가 운행 중인 버스는 1만600여대(공공버스 2천100여대, 민영제 노선 8천500여대)로, 도내 전체 노선버스의 92%를 차지한다.

노조는 장시간 운전 문제 해소와 저임금으로 인한 운전인력 유출 문제 해결을 위해 1일 2교대제로 전환 및 서울시 수준의 임금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최근 경유가 등 원자재 비용 상승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토로하는 사측은 경기도가 나서서 버스 사업의 근본적인 구조 개선을 이뤄주지 않으면 노조 측의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노조협의회 관계자는 "지난 23일 1차 조정회의는 양측의 입장 차이만 확인하고 수 시간 만에 결렬됐다"며 "경기도와 사측 모두 서로 책임을 미루며 대안 제시를 하지 않는다면 불가피하게 총파업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5개 중대 380여명의 인력을 동원해 집회 장소 주변의 안전을 관리했다.

sto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