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 여자농구 월드컵서 세계랭킹 1위 미국에 76점 차 패배

송고시간2022-09-26 14:57

댓글

69-145로 완패…조별리그 1승 3패

돌파하는 박혜진(오른쪽)
돌파하는 박혜진(오른쪽)

[FIB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에서 '세계 최강' 미국에 완패했다.

정선민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6일 호주 시드니의 시드니 슈퍼돔에서 열린 미국과 월드컵 조별리그 A조 4차전에서 69-145로 크게 졌다.

FIBA 랭킹 13위인 한국은 직전 3차전에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26위)를 99-66으로 제압, 2010년 대회 일본전(65-64 승) 이후 12년 만의 월드컵 승리를 기록했으나 랭킹 1위 미국의 벽까지 넘지는 못했다.

1차전에서 중국(7위)에 44-107, 벨기에와 2차전에서 61-84로 패한 우리나라는 이로써 조별리그 1승 3패를 거뒀다.

12개 나라가 참가하는 이번 대회에선 조별리그 각 조 4위까지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현재 조 4위(승점 5)인 한국은 27일 오전 10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푸에르토리코(승점 4·1승 2패)와 마지막 조별리그 경기를 통해 8강 진출에 도전한다.

이미 8강행을 확정한 미국은 이번 대회 4연승을 포함해 월드컵 26연승을 내달렸다.

슛 시도하는 강이슬(3번)
슛 시도하는 강이슬(3번)

[FIB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표팀에선 박혜진(우리은행)이 17득점 3어시스트, 강이슬(KB)이 13득점 3리바운드를 올렸고, 박지현(우리은행)도 10득점으로 분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은 1쿼터 종료 약 3분을 남긴 시점까지 미국과 21-21로 호각세를 이루며 선전했다.

그러나 쿼터 막바지에 미국에 연달아 점수를 내주며 21-32로 뒤처졌다.

2쿼터부터 격차는 더 벌어졌다. 한국이 상대의 밀집 수비에 고전하는 사이, 스피드를 앞세운 미국이 재빠르게 점수를 쌓았다.

쿼터 후반 들어서는 박혜진, 강이슬과 함께 김소담(KB), 박지현 등도 골 밑을 파고들며 득점에 가세했지만, 점수는 40-68이 됐다.

일찌감치 승기를 잡은 미국은 3쿼터에서 한국(12점)의 세 배가 넘는 38점을 몰아치며 100점 고지를 돌파했고, 한국은 4쿼터 득점에서도 17-39로 밀려 틈을 좁히지 못했다.

미국에선 브리오나 존스가 24득점 8리바운드, 에이자 윌슨이 20득점 8리바운드를 올리는 등 8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AP통신에 따르면 미국의 145점은 1990년 대회 브라질의 143점을 넘어선 여자 월드컵 최다 득점 기록이다. 더불어 미국은 대표팀 역사상 여자 월드컵 최다 점수 차 승리를 거뒀다.

<26일 전적>

▲ A조

한국(1승 3패) 69(21-32 19-36 12-38 17-39)145 미국(4승)

bo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