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일문일답] "부울경 특별연합, 울산에 실익 없어…행정통합도 불가"

송고시간2022-09-26 16:11

댓글

김두겸 울산시장 브리핑…특별연합 불참 선언, 경주·포항과 동맹 강화 예고

브리핑하는 김두겸 울산시장
브리핑하는 김두겸 울산시장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가 부산·울산·경남 특별연합(이하 부울경 특별연합)에 동참하지 않겠다고 26일 발표했다.

"울산에 실익이 없는 부울경 특별연합보다는, 오히려 경주·포항과의 해오름동맹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최근 화두로 꺼낸 '부울경 행정통합'에 대해서는 "울산 입장에서는 받아들일 수 없는 제안으로, 단호히 거절한다"라고 밝혔다.

이날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김두겸 울산시장의 언론 브리핑을 일문일답 형식으로 정리했다.

-- 부울경 특별연합에서 빠지려는 이유는.

▲ 저는 시장 후보 시절부터 '부울경 특별연합으로 울산이 손해를 보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일관되게 말씀드렸다. 부울경 중 막내이고 여러 경쟁력이 떨어지는 울산이 특별연합에서 얻을 부분은 거의 없다.

특별연합이 수도권 일극화를 막는 대응책이라는 취지에 공감하지만, 현실을 보면 실효성이 없다. 지방에 권한과 재정이 제대로 이양되지 않는 상황에서는 지난 정권에서 이뤄진 '정치적 선언'에 불과하다고 본다.

-- '잠정 중단'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설정한 기한이 있는 것인가.

▲ 부울경 특별연합 동참의 전제 조건으로 정부의 권한 부여와 재정 지원을 들었지만, 현실적으로 가능하다고 보지 않는다. 만에 하나 그런 조치가 이뤄진다면, 다른 지역에서도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다. 부울경 국회의원과 광역단체장들이 만난 자리에서도 이 문제를 논의했지만, 모두 정부의 권한·재정 이양을 회의적으로 봤다.

결론적으로 '잠정 중단'은 현재로선 '무기한' 중단이다. 울산이 부산, 경남에 맞는 경쟁력을 갖출 때까지는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이다. 당장 현재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 설치된 부울경 특별연합 합동추진단 사무실 정리를 포함해 (내년 1월 예정된 특별연합 업무 개시 이전에) 관련 절차 중단을 위한 후속 조치가 뒤따라야 하지 않겠나.

-- 행정통합에 대한 입장은.

▲ 울산 입장에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제안이다. 울산은 1997년 경남도에서 독립했다. 경남에 속해 있을 때 울산은 인프라도 갖춰지지 않은 변방이었다. 공업도시로 도약했던 울산은 광역시로 승격되면서 두 번째 도약을 할 수 있었다. 현실적인 여건을 봐도 울산은 부산·경남보다 인구가 적어서, 행정통합을 해도 울산에서 통합시장이 나올 수 있겠나. 울산은 다시 변방으로 전락할 것이다. 행정통합 제안은 단호히 거절한다.

-- 부울경 특별연합은 빠지겠다면서, 경주·포항과의 유대 강화를 예고했는데.

▲ 울산은 경남에서 독립한 지 25년밖에 되지 않았다. 아직 갖춰야 할 인프라가 많다. 현재 상태로는 부울경 연합에서 울산 이익을 극대화하기 어렵다. 따라서 역사성을 공유하는 신라권, 즉 경주·포항과의 '해오름 동맹' 강화를 추진하는 것이다.

안정적인 내수 시장을 확보할 수 있는 한 도시의 인구는 180만∼230만이라고 한다. 울산은 현재 인구가 너무 적고, 경주와 포항이 함께 어울리면 좋을 것이다. 울산이 몸집을 키울 때까지 울산이 중심이 될 수 있는 해오름 동맹에 집중하고자 한다.

다만 울산이 부족한 인구와 인프라로 부울경 특별연합을 주저했던 것처럼, 경주·포항도 해오름 동맹에서 같은 고민을 할 수 있을 것이다. 3개 도시가 상생하는 방안을 찾아서 해오름 동맹을 강화하겠다.

hk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