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동료 대피 돕다 본인은…" 현대아울렛 시설관리 직원 중태

송고시간2022-09-26 19:39

댓글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서 진화 작업 벌이는 소방대원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서 진화 작업 벌이는 소방대원

(서울=연합뉴스) 26일 대전 유성구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2022.9.26 [소방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이주형 기자 = 26일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사고에서 중태에 빠진 40대 직원은 동료의 대피를 돕느라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 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 시설 관리 직원은 화재가 발생한 것을 처음 인지하고 지하에 있던 직원들의 대피를 유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작 본인은 대피하지 못한 상태에서 방재실 앞에 질식해 쓰러져 있는 것을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가 화재 발생 1시간 만에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다.

그는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다.

이승한 대전유성소방서 현장대응2단장은 "이 직원이 방재실에 남아서 다른 직원들에게 연락을 돌리는 한편 소방시설 점검도 하고, 실내 방송도 하려고 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7시45분께 현대아울렛 대전점 지하 주차장에서 큰불이 나 7명이 숨지고 이 직원이 중상을 입었다. 불이 나자 인근 숙박동 투숙객과 종사자 등 110명이 대피하는 등 혼란이 빚어졌다.

jyou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