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정부, 핵융합 개발 민간기업에 첫 자금지원…5천만달러

송고시간2022-09-27 10:05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미국 행정부가 '궁극의 차세대 에너지'로 불리는 핵융합 발전 기술을 개발하는 민간 기업에 처음으로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26일(현지시간) CNBC 방송에 따르면 미 에너지부는 지난 22일 피츠버그에서 열린 '국제 청정에너지 행동 포럼'에서 5천만달러(약 715억원) 규모의 핵융합 발전 기업 지원 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미국 정부는 1950년대부터 핵융합 연구를 지원했으며, 현재도 매년 약 7억달러(약 1조11억원) 규모의 지원을 국책 연구소, 대학 연구소, 국제열핵융합실험로(ITER) 등에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 정부가 핵융합 관련 민간 기업에 정부 자금을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CNBC는 설명했다.

CNBC는 핵융합 발전소 건설 비용 등을 고려하면 5천만달러가 큰 금액은 아니지만, 미국 핵융합 업계에 대한 신뢰성을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고 부연했다.

핵융합산업협회(FIA)의 앤드루 홀랜드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지원 결정은 미국 정부가 상업적인 핵융합 발전 프로그램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핵융합 발전은 태양 같은 항성의 에너지 생산원리인 핵융합을 이용해 기존 핵분열 발전과는 달리 핵폐기물 없이 거의 무한대의 에너지를 제공하는 청정에너지로 주목받고 있다.

원전과 달리 핵융합 발전소는 사고 위험도도 거의 없는 편이어서 '꿈의 에너지'로도 불리나, 핵분열 발전보다 기술적 난이도가 훨씬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프랑스 카다라쉬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건설 현장
프랑스 카다라쉬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건설 현장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