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개인정보위, 맞춤형 광고 개선 착수…산업계·전문가와 첫 회의

송고시간2022-09-27 12:00

댓글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명패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명패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산업계, 전문가와 함께 '온라인 맞춤형 광고 제도개선 공동 작업반'을 구성하고 첫 회의를 27일 오후 한국인터넷진흥원 서울청사에서 개최한다.

이번 작업반은 온라인 맞춤형 광고를 위해 개인정보를 무분별하게 수집하던 기존 관행을 근본적으로 개선하자는 취지로 구성됐다. 학계, 산업계, 정부 측에서 1인씩 3인이 작업반장을 맡는다.

앞서 개인정보위는 지난 14일 이용자의 타 웹사이트 방문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해 맞춤형 광고에 이용한 구글과 메타에 1천억원에 달하는 역대 최대 과징금을 부과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맞춤형 광고의 개인정보보호와 관련해 향후 작업반에서 다룰 주제를 선정한다.

작업반에서는 국내외 맞춤형 광고 작동방식 및 해외 동향을 참고해 이용자의 사생활과 권리를 보호할 수 있는 제도개선 방향을 도출할 방침이다.

또 맞춤형 광고에 대한 이용자의 선택권과 개인정보 처리의 안전성·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는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정렬 개인정보위 개인정보정책국장은 "맞춤형 광고 분야에는 광고플랫폼, 광고주, 온라인 서비스 제공자 등 여러 행위자의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있다"며 "산업계를 비롯한 각계 전문가들과 충분한 논의를 통해 풀어가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ke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