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완도군, 국립해양수산박물관 유치 '온 힘'

송고시간2022-09-27 16:00

댓글

범군민 추진위원회 발대식 및 정책 포럼 개최

국립해양수산박물관 유치 현수막 건린 청사
국립해양수산박물관 유치 현수막 건린 청사

[완도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완도=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완도군이 해양수산자원, 해양문화, 해양역사 등의 강점을 살려 대규모 복합 해양문화 시설인 국립해양수산박물관 유치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청정 해역을 끼고 있는 완도군은 2천200여 종이 서식하는 해양 생태계의 보고이자 전국 최대의 수산물 생산 지역으로, 다양한 해양수산 자원은 물론 장보고 대사와 이순신 장군 등 해양 역사성, 해양문화 자원 등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해양환경과 풍부한 해양자원을 활용해 미래 성장 동력 산업인 해양치유와 해양바이오산업을 육성하고 해양관광 거점 도시를 건설하는 등 해양수산 분야 산업을 선도적으로 추진 중이다.

완도군은 27일 완도생활문화센터에서 박물관 유치에 대한 뜻을 모으고자 범군민 추진위원회 발대식과 정책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완도군번영회가 주최하고 완도군의 후원으로 진행됐다.

발대식과 포럼에는 신우철 완도군수를 비롯한 도·군의회 의원, 범군민 추진위원회 위원, 군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범군민 추진위원회는 조영택 위원장, 부의원장에 완도군의회 허궁희 의장, 고문 3명, 집행위원 10명, 추진위원 121명 등 총 136명으로 구성됐다.

조영택 추진위원장은 개회사에서 "박물관 입지는 특성상 해양수산의 역사성과 문화성, 자원성 등이 고려되어야 하는데 완도는 박물관 건립 대상지의 최적지라고 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축사에서 "완도에 박물관을 유치해 미래 산업인 해양치유, 해양바이오산업을 연계하고 해양관광 거점 도시를 완성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해양 도시로서의 입지를 굳히고 지역 경쟁력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범군민 추진위원회는 박물관 유치 지원 및 홍보 활동, 지지 서명 운동 전개, 해양 수산 유물 확보 등 박물관이 유치될 수 있도록 대대적인 활동을 전개해나갈 계획이다.

정책 포럼에서는 목포대학교 신순호 명예 교수가 좌장을 맡고 도의원, 박물관 관련 전문과 등이 참여해 '박물관 유치 및 건립을 위한 완도군 여건과 발전 방안'이라는 주제로 열띤 토론을 했다.

완도군은 해양문화시설에 대한 수요를 확대하기 위해 국립해양수산박물관 유치를 중앙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해왔고, 지난 6월에는 박물관 유치를 위한 전담팀도 구성했다.

chog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