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성남FC 전 대표 "이재명, '정진상과 상의해 결정' 지시"

송고시간2022-09-27 11:16

댓글

검찰, 전 대표 소환조사 및 이메일·업무보고 자료 확보

(성남=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성남FC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당시 성남FC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게 보낸 개인 메일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 '성남FC 의혹' 관련 성남FC 압수수색
검찰, '성남FC 의혹' 관련 성남FC 압수수색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6일 '성남FC 후원금 의혹' 관련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경기도 성남시 성남FC 클럽하우스 모습.. 2022.9.16 xanadu@yna.co.kr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3부(유민종 부장검사)는 27일 오전 전 성남FC 대표인 곽선우 변호사가 2015년 개인 메일계정을 이용해 이 대표에게 보낸 메일을 임의제출 방식으로 제출받았다.

이 메일에는 곽 전 대표가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 대표에게 "마케팅 실장 등 일부 직원이 나를 건너뛰고 정진상 시 정책실장과 직접 연락한다. 내가 리더십을 발휘하려면 정 실장과 연락하는 사람은 대표이사가 되어야 한다"는 취지로 성남FC 보고 체계에 대한 건의 사항이 담겨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표가 정 실장에게 구단 운영에 대해 보고한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 24일 곽 전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면서 "이 시장이 '나는 축구를 잘 모르니 축구를 잘 아는 정 실장과 모든 걸 상의하고 결정하라'고 지시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촬영 안 철 수]

곽 전 대표는 "정 실장을 구단주 대리인이라고 생각했다"고도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남FC 후원금 의혹은 민주당 이 대표가 성남시장 시절 성남FC 구단주로 있으면서 2016∼2018년 두산건설, 네이버, 차병원 등 기업들로부터 160억여원의 후원금을 유치하고, 이들 기업은 건축 인허가나 토지 용도 변경 등 편의를 받았다는 내용이다.

곽 전 대표는 이들 기업의 후원금 계약이 체결되던 2015년부터 1년간 성남FC 2대 대표를 역임했다.

그의 후임으로는 정 실장의 지시를 직접 받던 당시 마케팅 실장 A씨가 대표직을 2년간 유지했다.

이날 검찰은 곽 전 대표가 2015년 직원들로부터 받은 업무보고 자료들도 모두 확보해갔다.

검찰은 이 대표 측근인 정진상 민주당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이 사실상 성남FC를 운영해온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발언하는 이재명
발언하는 이재명

(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9.26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앞서 이달 16일 정 실장 자택을 비롯한 두산건설과 성남FC, 성남시청 등 사무실 20여곳을 압수수색했으며, 전날인 26일엔 네이버와 차병원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했다.

이 대표에 대한 검찰의 대대적인 수사에 야당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지난 26일 민주당 김의겸 대변인은 "욕설 외교, 굴욕 외교로 쏠린 국민 관심을 야당 수사로 돌리고자 하는 윤석열 대통령·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저급한 국면전환 전략에 국민들은 속지 않는다"며 "'이재명 죽이기'를 위해서라면 검찰이 손대지 못할 곳이 없음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young8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